베리타스

신동호 아나운서·배현진 아나운서...'어디로 가야하나'

입력 Dec 08, 2017 02:55 PM KST
mbc
(Photo : ⓒMBC 보도화면 캡처)
▲신동호 아나운서와 배현진 아나운서 거취에 초미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최승호 신임 MBC사장이 신동호, 배현진 아나운서에게 책임을 묻겠다고 나서고 있는 것.

신동호 아나운서와 배현진 아나운서 거취에 초미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최승호 신임 MBC사장이 신동호, 배현진 아나운서에게 책임을 묻겠다고 나서고 있는 것.

8일 최승호 사장은 기독교방송 CBS '김현정의뉴스쇼' 전화 인터뷰를 통해 "신동호 아나운서에 대해 충분히 조사해 책임을 물을 것이고, 배현진 앵커 체제는 새롭게 교체될 것"이라고 밝혔다.

최승호 사장은 "신동호 아나운서 같은 경우, 과거 아나운서국에서 무려 11명의 MBC 얼굴이었던 아나운서들이 떠나가도록 만들고, 열 몇 명의 아나운서들이 자기 일을 못하고 부당 전보되도록 하는 데 상당한 책임이 있다"면서 "저희가 생각할 때는 회사가 합당한 절차를 거쳐 그 부분에 대해 충분히 조사하고 책임을 물을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또 "배현진 앵커는 지금 앵커를 맡고 있는데 그 부분은 보도본부에서 새로운 앵커 체제를 아마 마련하리라고 본다"면서 배현진 앵커 '뉴스데스크' 교체를 시사했다.

한편 신동호 아나운서와 '배신남매'로 알려진 배현진 아나운서의 TV 조선 이적설이 한 때 제기되기도 했으나 MBC 측은 사실무근이라고 부인한 바 있다.

오피니언

기자수첩

[기자수첩] 위의 권세들에게 복종하라

최근 사랑의교회는 대법원 판단에 불복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선 저희가 한 번 보도한 바 있었는데요, 이런 모습이 과연 성서의 가르침에 부합하는

많이 본 기사

[논문소개] 목사 직분은 제사장이 아니다

신자들은 종종 교회에서 예배당을 성전으로 비유하고 목사를 제사장으로 비유하는 말을 듣는다. 교회의 목사는 제사장인가? 현 교수는 목사의 직위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