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신동호 아나운서·배현진 아나운서...'어디로 가야하나'

입력 Dec 08, 2017 02:55 PM KST
mbc
(Photo : ⓒMBC 보도화면 캡처)
▲신동호 아나운서와 배현진 아나운서 거취에 초미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최승호 신임 MBC사장이 신동호, 배현진 아나운서에게 책임을 묻겠다고 나서고 있는 것.

신동호 아나운서와 배현진 아나운서 거취에 초미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최승호 신임 MBC사장이 신동호, 배현진 아나운서에게 책임을 묻겠다고 나서고 있는 것.

8일 최승호 사장은 기독교방송 CBS '김현정의뉴스쇼' 전화 인터뷰를 통해 "신동호 아나운서에 대해 충분히 조사해 책임을 물을 것이고, 배현진 앵커 체제는 새롭게 교체될 것"이라고 밝혔다.

최승호 사장은 "신동호 아나운서 같은 경우, 과거 아나운서국에서 무려 11명의 MBC 얼굴이었던 아나운서들이 떠나가도록 만들고, 열 몇 명의 아나운서들이 자기 일을 못하고 부당 전보되도록 하는 데 상당한 책임이 있다"면서 "저희가 생각할 때는 회사가 합당한 절차를 거쳐 그 부분에 대해 충분히 조사하고 책임을 물을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또 "배현진 앵커는 지금 앵커를 맡고 있는데 그 부분은 보도본부에서 새로운 앵커 체제를 아마 마련하리라고 본다"면서 배현진 앵커 '뉴스데스크' 교체를 시사했다.

한편 신동호 아나운서와 '배신남매'로 알려진 배현진 아나운서의 TV 조선 이적설이 한 때 제기되기도 했으나 MBC 측은 사실무근이라고 부인한 바 있다.

오피니언

기고

[기고] 그리스도 중심적인 민주적 회중주의(

우리나라 프로테스탄트 교회들은 충분히 민주적인가? 예수님을 구주와 주님으로 믿고 있는 그리스도인들은 실제 교회생활에서 평등한 지위를 누리고 있는가? 본고는

많이 본 기사

[설교] 너희는 세상의 소금이다

오늘날 그리스도인들은 그들의 진실성을 의심받으며 이기적이라고 규탄 받고 있다. 이는 예수 그리스도의 모습을 닮지 않았기 때문이다. 예수님은 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