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NCCK, 성탄절 맞아 로힝야족에 겨울 생필품 보내

입력 Dec 22, 2017 06:59 PM KST
로힝야족 지원
(Photo : ⓒ NCCK)
▲NCCK는 성탄절을 맞아 NCCB를 통해 난민처지의 로힝야족에게 담요 3천 장을 지원했다.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 총무 이홍정 목사) 국제위원회(위원장 손달익 목사)는 성탄절을 맞아 방글라데시교회협의회(National Council of Churches in Bangladesh, NCCB)를 통해 로힝야족(Rohingya)에게 담요 3천 장을 지원했다. 지난 11월에는 비상식량과 의약품을 1차 지원한 바 있다.

현재 로힝야족은 미얀마의 접경국가인 방글라데시로 비참한 난민행렬을 이어가고 있으며, 들판과 구덩이에서 거의 맨몸으로 잠을 자고 심각한 배고픔과 질병, 강간과 고문, 반인도적인 범죄에 노출된 상태로 겨울을 지내고 있다.

이번 지원 물품은 예장과 기장 등 NCCK 회원교회들의 후원을 통해서 마련되었으나, 한국교회의 지속적인 후원과 관심이 필요하다. 금품을 지원하고자 할 때는 모금계좌인 신한은행 100-029-424330 (예금주: 한국기독교연합사업유지재단)으로 보내면 된다.

*문의: NCCK 홍보실 강석훈 목사(02-742-8981)/ 국제위원회 간사 황보현 목사(02-745-4943)

오피니언

기고

[기고] 침례교인들은 무엇을 강조하며 믿고

이 글은 침례신학대학교 교수논문집인 『복음과 실천』 제59집(2017년 봄)에 실린 논문 "침례교신앙의 정체성에 대한 탐구"를 필자가 대폭 수정하고 보완하여 기고한

많이 본 기사

[기자수첩] 이명박 장로 위기 처했는데 목사들은 왜 침묵하나?

이명박 전 대통령이 17일 최근 잇달아 불거져 나오는 비리혐의에 대해 입장을 밝혔습니다. 관련 의혹에 대한 해명은 없이 정치보복 운운하며 보수 결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