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세실극장 폐관 사유...42년만 세실극장 문 닫아

입력 Jan 08, 2018 07:19 AM KST
kbs_0108
(Photo : ⓒKBS 보도화면 캡처)
▲세실극장이 문을 닫는다. 서울 중구 대한성공회 별관에 소재한 세실극장은 1970~1980년대 연극의 메카로 불린 바 있다.

세실극장이 문을 닫는다. 서울 중구 대한성공회 별관에 소재한 세실극장은 1970~1980년대 연극의 메카로 불린 바 있다.

세실극장은 지난 7일 연극 '안네 프랑크' 마지막 공연을 끝으로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지게 됐다. 세실극장이 1976년 개관한 이후 42년 만이다.

세실리아 폐관 사유는 최근 극심해진 운영난이다. 세실극장은 임대료 약 1300만원과 운영비 2000만원을 매달 지불해 온 것으로 전해졌다.

오피니언

기고

[기고] 성경이 말하는 성령뱁티즘(Spirit Baptis

한국교회에서는 적지 않은 그리스도인들이 "성령으로 뱁티즘을 받는다"는 말의 의미를 잘못 이해하고 있다. 어떤 이들은 자신이 "성령으로 뱁티즘을 받았노라"고 하

많이 본 기사

[기자수첩] 병들대로 병든 신학교, 나아질 기미가 없다

교단을 막론하고 신학교가 크고 작은 내홍으로 몸살을 앓고 있습니다. 가장 최근엔 신학교 총장이 학교에 용역을 끌어들이는 일까지 벌어졌습니다.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