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광주 삼남매 엄마 무료 변론 거부…"죗값 치를 것"

입력 Jan 08, 2018 08:56 AM KST
sbs_0629
(Photo : ⓒSBS 보도화면 캡처)
▲광주 삼남매 엄마가 자신의 실화로 삼남매가 숨진 사건에 대해 무료 변론을 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이 광주의 한 아파트 화재 사고가 방화가 아닌 삼남매 어머니의 실화로 잠정 결론을 내린 가운데 광주 삼남매 엄마 정모씨가 무료변론을 거부하고 "죗값을 치르겠다"는 입장인 것으로 전해졌다.

8일 연합뉴스 등 주요 소식통에 의하면, 광주 북부경찰서는 23살 정씨에 대해 중과실 치사와 중실화 혐의를 적용한 기소의견으로 삼남매 사망 사건을 이날 오전 검찰에 송치한다고 밝혔다.

경찰은 수사 과정에서 정씨의 방화 가능성을 의심하고 증거, 진술 등을 찾으려 했으나 일부로 불을 지른 정황이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정씨는 지난달 31일 새벽 2시 반쯤 광주광역시 북구 두암동 아파트 11층 자신의 집에서 담뱃불을 이불에 끄다 불이 나게 해 4세·2세 아들과 15개월 된 딸 등 삼남매를 숨지게 한 혐의로 구속됐다.

오피니언

기고

샬롬나비, "퀴어문화축제 과도한 노출, 건강

샬롬을 꿈꾸는 나비행동은 퀴어문화축제 반대 논평을 발표하고, "서울시민 82.9%가 '퀴어문화축제'의 과도한 노출이 '부적절하다'고 응답하고 있다"면서 "퀴어문화축제

많이 본 기사

온누리교회 정목사 불륜 관련 공개 사과문 발표

온누리교회(이재훈 목사)가 소속 교회 새신자 예배를 인도해 왔던 정목사 불륜 사건과 관련해 16일 공개 사과문을 발표했다. 온누리교회는 앞서 지난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