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70년대 재야인사들의 피난처 아카데미하우스 임대 운영키로
아카데미하우스 특위, 공청회 거쳐 결정...임대 과정 공개

입력 Jan 09, 2018 09:06 AM KST

academy

(Photo : Ⓒ 한국기독교장로회 총회)
기장 총회는 수유리 아카데미하우스를 임대운영하기로 결정했다.

수유리 아카데미하우스가 임대운영된다. 아카데미하우스의 운영과 관련, 한국기독교장로회(기장)는 박동일 전 총회장을 위원장으로 하는 아카데미특별위원회(아래 특위)를 꾸리고 여기에 매각, 임대 등을 결정하도록 위임했다.

아카데미하우스는 지난 1970년대 군사독재 시절 재야인사들의 피난처 역할을 했었다. 이후 건물 노후화와 영업 부진으로 2015년 임대로 전환했다. 그러다 임차인의 영업부진으로 임대료가 장기 연체됐고, 이에 아카데미하우스 처리를 두고 논란이 오갔다. 지난 해 9월 제102회 총회에서 신도위원회는 매각을 헌의한 반면 헌의위원들은 직영 운영하자는 안건을 올리기도 했다.

이에 특위는 지난 해 12월18일 공청회를 열고 임대로 가닥을 잡았다. 특위는 "여러 의견을 신중히 검토한 결과 아카데미하우스를 임대로 운영하는 방안을 채택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향후 임대과정 진행 일정을 기장 총회 홈페이지에 공개했다. 아래는 특위가 공개한 진행일정이다.

 

 

오피니언

기자수첩

[시론] ‘크리스찬’(?) 고위 공직자의 비리

고위공직자들 중에 개신교 교회에 다니는 분들이 꽤 많다. 이명박 '장로' 대통령 집권 당시엔 아예 소망교회 인맥들이 정부요직을 차지하기도 했었다. 부디 이 분들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