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공유 정유미 결혼설 루머에 유쾌한 대응 돋보여

입력 Jan 09, 2018 07:45 PM KST
youmi
(Photo : ⓒ정유미 인스타그램 갈무리)
▲공유 정유미의 뜬금없는 결혼설 루머에 같은 소속사 배우 공효진의 유쾌한 대응이 눈길을 끌었다. 9일 공유와 정유미가 소속된 매니지먼트 숲의 대표는 자신의 SNS에 "신라호텔 어제 예약했대요. 호텔에 계신 분이 흘린 정보라네요"라는 내용의 인터넷 게시글을 캡처한 사진을 올리면서 "곧 얼굴 한번 보자"며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공유 정유미의 뜬금없는 결혼설 루머에 같은 소속사 배우 공효진의 유쾌한 대응이 눈길을 끌었다. 9일 공유와 정유미가 소속된 매니지먼트 숲의 대표는 자신의 SNS에 "신라호텔 어제 예약했대요. 호텔에 계신 분이 흘린 정보라네요"라는 내용의 인터넷 게시글을 캡처한 사진을 올리면서 "곧 얼굴 한번 보자"며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이에 소속사 배우 공효진은 해당 게시글에 "참 미칠 노릇이다. 왜 나랑은 절대 안 나는 걸까. 그게 더 싫어!"라는 댓글을 남겨 이목을 집중시켰다.

한편 공유, 정유미가 소속된 매니지먼트 숲 측은 이날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휴대폰 SNS등을 통해 유포되고 있는 공유 정유미 배우 관련 루머에 대한 입장을 전달드린다"며 "두 사람에 관련된 내용들은 명백한 허위사실이다. 이 시간 이후로 추가로 유포하거나 재생산하는 행위에 대해 어떠한 합의나 선처없이 강경하게 대응을 하겠다"고 했다.

아울러 "또한 지속적으로 행해져 온 배우를 향한 악성 댓글, 악플러에 대한 수사도 함께 의뢰해 법적 대응을 할 예정이다"고 덧붙였다.

오피니언

기자수첩

[시론] ‘크리스찬’(?) 고위 공직자의 비리

고위공직자들 중에 개신교 교회에 다니는 분들이 꽤 많다. 이명박 '장로' 대통령 집권 당시엔 아예 소망교회 인맥들이 정부요직을 차지하기도 했었다. 부디 이 분들께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