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강경화 위안부 합의 재협상 않기로 하자...교회 단체 유감

입력 Jan 10, 2018 12:19 AM KST
kangkyunghwa
(Photo : ⓒYTN 보도화면 캡처)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위안부 합의에 대한 후속 조치 방향을 공식적으로 밝힌 가운데 2015년 위안부 합의가 양국 간 공식합의였던 만큼 재협상은 추진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위안부 합의에 대한 후속 조치 방향을 공식적으로 밝힌 가운데 2015년 위안부 합의가 양국 간 공식합의였던 만큼 재협상은 추진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강경화 장관은 그러면서 위안부 문제에 관한 한 일본 측이 자발적 조치를 촉구했다. 강 장관은 "피해자들의 명예·존엄 회복과 마음의 상처 치유를 위한 노력을 계속해 줄 것을 기대한다"며 "피해자 할머니들께서 한결같이 바라시는 것은 자발적이고 진정한 사과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일본 정부가 위안부 피해자 지원을 위해 출연한 10억 엔은 우리 정부 예산으로 충당한다고 밝혔다. 10억 엔의 용도는 피해자와 피해자 지원 단체 그리고 일본과 합의 결과에 따라 결정될 것을 암시했다.

한편 강경화 장관이 위안부 합의와 관련해 재협상을 요구하지 않기로 방침을 정한 것에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여성위원회(위원장 임금란 목사)는 9일 유감의 입장을 담은 논평을 발표했다.

교회협 여성위는 논평을 통해 "피해자 중심의 조치를 모색하겠다는 의지에 대해서는 다행스럽다면서도 "잘못된 협상을 그대로 둔 채로 '일본 정부 스스로가 국제보편 기준을 따라서 과거사를 인정하고, 피해자들의 명예, 존엄회복과 마음의 상처 치유를 위한 노력을 계속해줄 것'을 바라는 정부의 입장은 매우 소극적이며 무책임하게 보인다"고 밝혔다.

오피니언

기자수첩

[시론] ‘크리스찬’(?) 고위 공직자의 비리

고위공직자들 중에 개신교 교회에 다니는 분들이 꽤 많다. 이명박 '장로' 대통령 집권 당시엔 아예 소망교회 인맥들이 정부요직을 차지하기도 했었다. 부디 이 분들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