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박정엽 기자, 신년기자회견 악플 고충 털어놓다

입력 Jan 11, 2018 02:01 AM KST
jtbc_01111
(Photo : ⓒJTBC 보도화면 캡처)
▲조선비즈 박정엽 기자가 10일 열린 문재인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에서 문 대통령 지지자의 악플에 시달렸다며 문 대통령에게 나름의 조처를 호소한 가운데 박정엽 기자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조선비즈 박정엽 기자가 10일 열린 문재인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에서 문 대통령 지지자의 악플에 시달렸다며 문 대통령에게 나름의 조처를 호소한 가운데 박정엽 기자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정청래 전 의원은 박정엽 기자의 질문에 "비판은 기자들만 한다는 오만을 버려야 한다"고 충고했다. 그러면서 "욕할 자유는 조선일보 기자들에게만 있는게 아니다. 기자가 비판하고 정치인은 비판만 당하는 시대는 지났다"면서 "비판하는 기자가 정당한가 국민들이 비판의 칼날을 들이대는 시대다. 시대바뀐걸 좀 알아라. 미몽에서 깨어나라"고 일갈했다.

앞서 박정엽 기자는 문재인 대통령에게 "기자들이 대통령이나 정부 정책에 대해 비판적인 기사를 쓰면 안 좋은 댓글들이 달리는 경우가 많다. 지지자분들께서 보내시는 격한 표현이 많다"고 호소했다.

박정엽 기자는 며칠 전 문 대통령이 영화 '1987'을 관람한 것을 두고 지난 7일 '정치색 짙은 영화 일람한 문대통령'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내보냈다가 여론의 뭇매를 맞은 바 있다.

한편 박정엽 기자는 이날 대통령 신년기자회견을 마친 뒤 '문 대통령, 기자회견에서 질문자 직접 골라..이번에도 탁현민 행정관"이란 제목의 기사를 내보내기도 했다.

오피니언

기고

[기고] 침례교인들은 무엇을 강조하며 믿고

이 글은 침례신학대학교 교수논문집인 『복음과 실천』 제59집(2017년 봄)에 실린 논문 "침례교신앙의 정체성에 대한 탐구"를 필자가 대폭 수정하고 보완하여 기고한

많이 본 기사

[기자수첩] 이명박 장로 위기 처했는데 목사들은 왜 침묵하나?

이명박 전 대통령이 17일 최근 잇달아 불거져 나오는 비리혐의에 대해 입장을 밝혔습니다. 관련 의혹에 대한 해명은 없이 정치보복 운운하며 보수 결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