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한국교회의 미래, 여성리더십에서 길을 찾다"
웨스트민스터 신대원, 오는 29일 삼일교회에서 컨퍼런스 열어

입력 Jan 11, 2018 09:30 AM KST
wm
(Photo : ⓒ 웨스트민스터 신학대학원대학교)
웨스트민스터 신학대학원대학교가 오는 29일 서울 용산구 청파동 삼일교회에서 "한국교회의 미래, 여성리더십에서 길을 찾다"를 주제로 컨퍼런스를 개최한다.

웨스트민스터 신학대학원대학교(총장 정인찬)가 오는 29일 서울 용산구 청파동 삼일교회에서 "한국교회의 미래, 여성리더십에서 길을 찾다"를 주제로 제1회 컨퍼런스를 개최한다.

이번 컨퍼런스에서 정인찬 박사가 '복음주의와 여성리더십'을 주제로 기조강연에 나서고, 개혁주의 여성리더십 연구소 소장인 강호숙 박사가 '성경적 페미니즘과 여성리더십' 주제강연을 진행한다. 이어 채송희목사(여전도회전국연합회 계속교육원국장), 여수정목사(남서울비전넘치는교회), 이가을전도사(인천소풍교회), 강호숙박사, 김선일 박사(웨스트민스터신학대학원)가 패널로 참석해 '한국교회에서 여성 사역자로 살아가기'란 주제로 토론을 이어나간다.

웨스트민스터 신학대학원대학교는 "지난 해 한국 사회는 큰 변화를 겪었고, 이 변화는 한국교회에도 인간존중과 소통이라는 과제를 던졌다"며 "이에 복음주의 교회와 여성리더십이 어떻게 서로를 존중하며 소통할 수 있는지를 함께 탐구하는 자리를 마련했다"고 취지를 설명했다.

오피니언

기고

[기고] 침례교인들은 무엇을 강조하며 믿고

이 글은 침례신학대학교 교수논문집인 『복음과 실천』 제59집(2017년 봄)에 실린 논문 "침례교신앙의 정체성에 대한 탐구"를 필자가 대폭 수정하고 보완하여 기고한

많이 본 기사

[기자수첩] 이명박 장로 위기 처했는데 목사들은 왜 침묵하나?

이명박 전 대통령이 17일 최근 잇달아 불거져 나오는 비리혐의에 대해 입장을 밝혔습니다. 관련 의혹에 대한 해명은 없이 정치보복 운운하며 보수 결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