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빗썸 세무조사...가상화폐 거래 차익 세금 부과 검토

입력 Jan 11, 2018 02:51 PM KST
sbs_0110
(Photo : ⓒSBS 보도화면 캡처)
▲국세청 직원들이 빗썸 세무조사를 벌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국세청 직원들은 10일 서울 역삼동 빗썸 본사에 들이닥쳐 컴퓨터와 관련 자료를 압수해갔다고 연합뉴스 등 주요 소식통이 전했다.

국세청 직원들이 빗썸 세무조사를 벌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국세청 직원들은 10일 서울 역삼동 빗썸 본사에 들이닥쳐 컴퓨터와 관련 자료를 압수해갔다고 연합뉴스 등 주요 소식통이 전했다.

빗썸은 지난해 최소 수천억 원의 수수료 수입을 올렸지만, 그동안 경영 상황이 베일에 가려져 있는 가상화폐 거래소였다. 빗썸은 국내 최대규모 가상화폐 거래소로 잘 알려져 있다.

국세청은 이번 벗썸 세무조사에서 수수료로 하루 20억 원 넘게 벌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빗썸이 부가가치세와 법인세를 제대로 내고 있는지 조사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과세 당국은 향후 자산 성격이 강해진 가상화폐 거래 차익에 대한 세금 부과 여부도 검토할 것으로 알려졌다.

오피니언

기자수첩

[시론] ‘크리스찬’(?) 고위 공직자의 비리

고위공직자들 중에 개신교 교회에 다니는 분들이 꽤 많다. 이명박 '장로' 대통령 집권 당시엔 아예 소망교회 인맥들이 정부요직을 차지하기도 했었다. 부디 이 분들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