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명성교회 세습 반대 장신대 교수모임, 12일 출범
“명성교회 세습, 신학적-신앙적으로 잘못된 결정임을 알리겠다”

입력 Jan 11, 2018 04:37 PM KST
ms
(Photo : ⓒ 명성교회세습반대를위한신학생연대)
명성교회 세습에 반대해 장신대 교수 60여 명이 모임을 꾸리고 활동에 들어간다. 사진은 지난 해 12월 열렸던 ‘명성교회 세습철회와 총회 공정재판 촉구 연합기도회’.

명성교회 세습 반대활동을 지속적으로 이어나가고자 장로회신학대학교 60여 명의 교수가 ‘명성교회 세습을 반대하는 장신대 교수모임'(아래 교수모임)을 꾸렸다.

교수모임은 보도자료를 통해 "이번 세습 결정이 신앙적, 신학적으로 잘못되었다는 점을 분명하게 지적하고 앞으로도 세습반대 활동을 이어나가기 위해 모임을 꾸렸다"고 설명했다. 임희국 교수 (장신대 역사신학), 박상진 교수 (장신대 기독교교육학), 김운용 교수 (장신대 실천신학)가 공동대표를 맡은 교수모임은 기도영성분과, 학술신학분과, 대외연대분과로 구성되었다.

교수모임은 12일 오후 서울 광진구 장신대 여전도회기념음악회관에서 출범식을 갖고 명성교회 세습철회와 한국교회 개혁을 위한 기도회를 개최한다.

오피니언

기고

[기고] 침례교인들은 무엇을 강조하며 믿고

이 글은 침례신학대학교 교수논문집인 『복음과 실천』 제59집(2017년 봄)에 실린 논문 "침례교신앙의 정체성에 대한 탐구"를 필자가 대폭 수정하고 보완하여 기고한

많이 본 기사

[기자수첩] 이명박 장로 위기 처했는데 목사들은 왜 침묵하나?

이명박 전 대통령이 17일 최근 잇달아 불거져 나오는 비리혐의에 대해 입장을 밝혔습니다. 관련 의혹에 대한 해명은 없이 정치보복 운운하며 보수 결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