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정미홍, 옷값 수억 사치 막말 하더니

입력 Jan 11, 2018 09:28 PM KST
jungmihong
(Photo : ⓒJTBC 방송화면 캡처)
▲정미홍 전 KBS 아나운서가 지난해 10월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를 겨냥해 "취임 넉 달도 안 돼 옷값만 수억을 쓰는 사치로 국민 원성을 사는 전형적인 갑질에 졸부 복부인 형태를 하고 있습니다"라는 글을 올려 허위사실 유포죄로 검찰 조사를 받게 됐다.

정미홍 전 KBS 아나운서가 지난해 10월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를 겨냥해 "취임 넉 달도 안 돼 옷값만 수억을 쓰는 사치로 국민 원성을 사는 전형적인 갑질에 졸부 복부인 형태를 하고 있습니다"라는 글을 올려 허위사실 유포죄로 검찰 조사를 받게 됐다.

11일 연합뉴스 등 주요 소식통에 의하면 서울 종로경찰서는 정미홍 전 아나운서를 허위사실 적시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불구속 입건해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정미홍 전 아나운서는 김정숙 여사 사건 말고도 잦은 막말로 구설수에 오른 바 있다. 정미홍 전 아나운서는 지난해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인용시 "목숨을 내놓겠다"고 발언해 논란을 사기도 했다. 당시 정미홍 전 아나운서는 자살 논란에 대해 "살고 죽는 건 하나님께서 관장하시는 영역"이라며 "자살은 범죄다. 전 오래 전에 제 삶을 하나님께 맡긴 사람"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정미홍 전 아나운서는 "제 페북 글에는 분명히 민주화팔이 매국적 반역 집단과 싸우다 죽겠다고 했다. 그럼에도 마치 자살 선언이라도 한듯 교묘히 왜곡 보도하는 단세포 두뇌 가진 기자들의 꼼수를 규탄한다. 일일이 상대하기 싫어서 한마디 한다"고도 했다.

오피니언

기자수첩

[시론] ‘크리스찬’(?) 고위 공직자의 비리

고위공직자들 중에 개신교 교회에 다니는 분들이 꽤 많다. 이명박 '장로' 대통령 집권 당시엔 아예 소망교회 인맥들이 정부요직을 차지하기도 했었다. 부디 이 분들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