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우현 학생운동 사진...우상호 우현 안내상 끈끈한 우정

입력 Jan 12, 2018 09:09 AM KST
woohyun_02
(Photo :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 홈페이지 갈무리)
▲우상호 의원 홈페이지에 공개된 사진 속에는 이한열 열사 장례 집회에서 우상호 의원이 영정을 들고 서 있었으며 배우 우현은 태극기를 들고 고 이한열 열사 영정 옆을 지켰다.
woohyun
(Photo :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 홈페이지 갈무리)
▲우현 학생운동 사진이 주목을 받고 있다. 배우 안내상은 비통함에 젖어 오른손에는 손수건을 쥐고 고개를 숙이고 있다. 이들은 모두 의경들을 등진 채 비통한 표정을 짓고 있다.

11일 종편 JTBC '썰전'에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의원이 출연했다. 고 박종철 열사 31주기를 맞아 당시 연세대 총학생회장으로 6월 항쟁 중심에 섰던 우상호 의원은 이날 방송에서 당시 민주화 운동을 회고하는 가운데 우현과 안내상과 함께한 학생운동 사진을 공개해 주목을 받았다. 우상호 의원은 우현과 안내상이 자신과 함께 당시 민주화 운동의 중심에 서있었음을 증언했다.

앞서 우상호 의원 홈페이지에 공개된 사진 속에는 이한열 열사 장례 집회에서 우상호 의원이 영정을 들고 서 있었으며 배우 우현은 태극기를 들고 고 이한열 열사 영정 옆을 지켰다. 또 배우 안내상은 비통함에 젖어 오른손에는 손수건을 쥐고 고개를 숙이고 있다. 이들은 모두 의경들을 등진 채 비통한 표정을 짓고 있다.

배우 우현은 지난 4월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에서 시위 당시 상황을 직접 언급하기도 했다. 우현은 "최루탄이나 이런 탄은 보통 시위 진압용이라 해산 목적으로 사용해야 한다. 45도 이상 각도로 쏴야 하는데 그 즈음에는 직격탄으로 빵빵 쏴대는 그런 분위기가 많았다"고 설명했다.

당시 배우 우현은 연세대 신학과 재학생으로, 졸업 이후에는 인간에 대한 신학적 이해의 기초 위에 배우로서의 길을 걸었다. 우현의 동기인 배우 안내상 역시 연세대 신학과를 졸업한 신학생 출신이다. 고 이한열 열사 최루탄 피격 당시 이들은 모두 행동하는 신앙의 양심에 근거해 거리로 나선 것으로 전해졌다.

오피니언

기자수첩

[시론] ‘크리스찬’(?) 고위 공직자의 비리

고위공직자들 중에 개신교 교회에 다니는 분들이 꽤 많다. 이명박 '장로' 대통령 집권 당시엔 아예 소망교회 인맥들이 정부요직을 차지하기도 했었다. 부디 이 분들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