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정미홍, 옷값 수억 운운하더니 이번엔 "종북" 운운

입력 Jan 12, 2018 12:33 PM KST
jungmihong
(Photo : ⓒJTBC 방송화면 캡처)
▲김정숙 여사를 상대로 허위사실을 적시한 혐의로 검찰에 송치 예정인 정미홍 전 아나운서가 11일 자신의 SNS를 통해 문재인 대통령 신년기자회견 생중계 시청률에 대해 언급하며 "문재인을 탄핵한다! 종북 주사파 집단은 물러가라"고 주장했다.

김정숙 여사를 상대로 허위사실을 적시한 혐의로 검찰에 송치 예정인 정미홍 전 아나운서가 11일 자신의 SNS를 통해 문재인 대통령 신년기자회견 생중계 시청률에 대해 언급하며 "문재인을 탄핵한다! 종북 주사파 집단은 물러가라"고 주장했다.

정미홍은 이날 "문재인 신년사 시청율이 밝혀졌습니다. KBS 1TV 4.7%, SBS TV 3.2%, MBC TV 2.9%, 연합뉴스TV 1.4%, YTN 0.7%. 지상파 종편 총동원 해서 12.9%. 문재인 지지율 80%는 뭐냐? 12.9%가 문재인 진짜 지지율이다"는 한 페이스북 이용자의 글을 인용하며 이 같이 밝혔다.

한편 정미홍 전 아나운서는 김정숙 여사 사건 말고도 잦은 막말로 구설수에 오른 바 있다. 정미홍 전 아나운서는 지난해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인용시 "목숨을 내놓겠다"고 발언해 논란을 사기도 했다. 당시 정미홍 전 아나운서는 자살 논란에 대해 "살고 죽는 건 하나님께서 관장하시는 영역"이라며 "자살은 범죄다. 전 오래 전에 제 삶을 하나님께 맡긴 사람"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정미홍 전 아나운서는 "제 페북 글에는 분명히 민주화팔이 매국적 반역 집단과 싸우다 죽겠다고 했다. 그럼에도 마치 자살 선언이라도 한듯 교묘히 왜곡 보도하는 단세포 두뇌 가진 기자들의 꼼수를 규탄한다. 일일이 상대하기 싫어서 한마디 한다"고도 했다.

오피니언

기자수첩

[시론] ‘크리스찬’(?) 고위 공직자의 비리

고위공직자들 중에 개신교 교회에 다니는 분들이 꽤 많다. 이명박 '장로' 대통령 집권 당시엔 아예 소망교회 인맥들이 정부요직을 차지하기도 했었다. 부디 이 분들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