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최저임금 꼼수 대책 마련 촉구 목소리

입력 Jan 12, 2018 01:18 PM KST
tv
(Photo : ⓒ연합뉴스 TV 보도화면 캡처)
▲최저임금 꼼수에 대책 마련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나왔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은 11일 일부 기업·정치권에서 최저임금 인상 산입범위 조정과 산업별 차등 등 "최저임금 인상 무력화 꼼수를 시도하고 있다"면서 정부에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최저임금 꼼수에 대책 마련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나왔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은 11일 일부 기업·정치권에서 최저임금 인상 산입범위 조정과 산업별 차등 등 "최저임금 인상 무력화 꼼수를 시도하고 있다"면서 정부에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민주노총은 이날 오전 서울 중구 서울지방고용노동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저임금 산입 범위 조정, 지역별·산업별 차등 적용 등을 열거하며 "최저임금 인상을 무력화하려는 꼼수를 시도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지성의 전당이라고 일컬어지는 대학에서조차 이러한 일들이 버젓이 일어나고 있다"며 "대학 원청과 하청회사들은 급격한 시급 인상 때문에 재정에 부담이 되니 정년퇴직자 자리를 비고용, 단시간 아르바이트로 대체하는 등의 방법으로 인원을 감축하고 있다"고도 했다.

아울러 이들은 "자본과 일부 정치권이 시도하는 최저임금 인상 무력화 꼼수와 꼭 닮아있는 시도"라며 "노동조합이 없는 곳에서는 이미 소리소문없이 해고, 휴게시간 확대 등의 재앙이 물밀 듯이 진행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오피니언

기고

[기고] 성경이 말하는 성령뱁티즘(Spirit Baptis

한국교회에서는 적지 않은 그리스도인들이 "성령으로 뱁티즘을 받는다"는 말의 의미를 잘못 이해하고 있다. 어떤 이들은 자신이 "성령으로 뱁티즘을 받았노라"고 하

많이 본 기사

[기자수첩] 병들대로 병든 신학교, 나아질 기미가 없다

교단을 막론하고 신학교가 크고 작은 내홍으로 몸살을 앓고 있습니다. 가장 최근엔 신학교 총장이 학교에 용역을 끌어들이는 일까지 벌어졌습니다.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