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최저임금 꼼수 대책 마련 촉구 목소리

입력 Jan 12, 2018 01:18 PM KST
tv
(Photo : ⓒ연합뉴스 TV 보도화면 캡처)
▲최저임금 꼼수에 대책 마련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나왔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은 11일 일부 기업·정치권에서 최저임금 인상 산입범위 조정과 산업별 차등 등 "최저임금 인상 무력화 꼼수를 시도하고 있다"면서 정부에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최저임금 꼼수에 대책 마련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나왔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은 11일 일부 기업·정치권에서 최저임금 인상 산입범위 조정과 산업별 차등 등 "최저임금 인상 무력화 꼼수를 시도하고 있다"면서 정부에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민주노총은 이날 오전 서울 중구 서울지방고용노동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저임금 산입 범위 조정, 지역별·산업별 차등 적용 등을 열거하며 "최저임금 인상을 무력화하려는 꼼수를 시도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지성의 전당이라고 일컬어지는 대학에서조차 이러한 일들이 버젓이 일어나고 있다"며 "대학 원청과 하청회사들은 급격한 시급 인상 때문에 재정에 부담이 되니 정년퇴직자 자리를 비고용, 단시간 아르바이트로 대체하는 등의 방법으로 인원을 감축하고 있다"고도 했다.

아울러 이들은 "자본과 일부 정치권이 시도하는 최저임금 인상 무력화 꼼수와 꼭 닮아있는 시도"라며 "노동조합이 없는 곳에서는 이미 소리소문없이 해고, 휴게시간 확대 등의 재앙이 물밀 듯이 진행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오피니언

기고

샬롬나비, "퀴어문화축제 과도한 노출, 건강

샬롬을 꿈꾸는 나비행동은 퀴어문화축제 반대 논평을 발표하고, "서울시민 82.9%가 '퀴어문화축제'의 과도한 노출이 '부적절하다'고 응답하고 있다"면서 "퀴어문화축제

많이 본 기사

온누리교회 정목사 불륜 관련 공개 사과문 발표

온누리교회(이재훈 목사)가 소속 교회 새신자 예배를 인도해 왔던 정목사 불륜 사건과 관련해 16일 공개 사과문을 발표했다. 온누리교회는 앞서 지난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