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10대 흉기 휘둘러…술집서 다툼 끝 앙심 품어

입력 Jan 12, 2018 01:22 PM KST
girl
(Photo : ⓒpixabay)
▲10대 소녀가 흉기를 휘두른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다. 12일 서울 강북경찰서는 술을 마시던 중 시비 끝에 다른 청소년을 향해 흉기를 휘두른 혐의로 체포된 16살 박 모 양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고 연합뉴스 등 주요 소식통이 전했다.

10대 소녀가 흉기를 휘두른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다. 12일 서울 강북경찰서는 술을 마시던 중 시비 끝에 다른 청소년을 향해 흉기를 휘두른 혐의로 체포된 16살 박 모 양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고 연합뉴스 등 주요 소식통이 전했다.

경찰에 따르면 박 양은 어제 새벽 5시쯤 강북구 수유동 한 주점에서 술을 마시다가 일행이 아닌 10대 A양과 말다툼을 벌인 뒤 앙심을 품고 근처 편의점에서 사무용 커터칼을 사서 주점 앞에서 A양을 기다렸다가 목 부위 등을 찌른 것으로 전해졌다. 박 양이 휘두른 흉기에 찔린 A양은 근처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오피니언

기자수첩

[기자수첩] 위의 권세들에게 복종하라

최근 사랑의교회는 대법원 판단에 불복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선 저희가 한 번 보도한 바 있었는데요, 이런 모습이 과연 성서의 가르침에 부합하는

많이 본 기사

[논문소개] 목사 직분은 제사장이 아니다

신자들은 종종 교회에서 예배당을 성전으로 비유하고 목사를 제사장으로 비유하는 말을 듣는다. 교회의 목사는 제사장인가? 현 교수는 목사의 직위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