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안내상 민주화운동…물불 안 가린 민주화운동 모습 눈길

입력 Jan 12, 2018 07:47 PM KST
woohyun
(Photo :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 홈페이지 갈무리)
▲안내상이 과거 민주화 운동 시절 시한폭탄 설치까지 불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은 민주화운동 시절 우현(좌), 우상호(가운데), 안내상(우)의 모습.

안내상이 과거 민주화 운동 시절 시한폭탄 설치까지 불사하는 등 안내상의 물불을 가리지 않는 민주화 운동 소식이 전해졌다. 11일 방송된 '썰전'에서는 1987년 남영동에서 고문을 받다 숨진 서울대생 故박종철 열사의 31주기를 맞아 당시 연세대 총학생회장으로 민주화 운동에 나선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의원이 출연했다.

이날 우상호 의원은 "신혼집에서 안내상, 우현과 함께 지냈다"라며 함께 학생운동을 했던 연세대 신학과 출신 안내상과 우현 등과의 끈끈한 우정을 언급했다.

우상호는 특히 1988년 미국문화원 도서관에 시한폭탄을 설치했던 안내상에 대해 "미국을 못 가는 것으로 알고 있다. 미국 블랙리스트에 오른 것 같다"고 전했다.

한편 배우 우현은 연세대 신학과 재학생으로, 졸업 이후에는 인간에 대한 신학적 이해의 기초 위에 배우로서의 길을 걸었다. 우현의 동기인 배우 안내상 역시 연세대 신학과를 졸업한 신학생 출신이다. 고 이한열 열사 최루탄 피격 당시 이들은 모두 행동하는 신앙의 양심에 근거해 거리로 나선 것으로 전해졌다.

오피니언

기고

[기고] 침례교인들은 무엇을 강조하며 믿고

이 글은 침례신학대학교 교수논문집인 『복음과 실천』 제59집(2017년 봄)에 실린 논문 "침례교신앙의 정체성에 대한 탐구"를 필자가 대폭 수정하고 보완하여 기고한

많이 본 기사

[기자수첩] 이명박 장로 위기 처했는데 목사들은 왜 침묵하나?

이명박 전 대통령이 17일 최근 잇달아 불거져 나오는 비리혐의에 대해 입장을 밝혔습니다. 관련 의혹에 대한 해명은 없이 정치보복 운운하며 보수 결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