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사랑의교회, 도로점용 관련 "법원 판결 존중한다"

입력 Jan 12, 2018 07:58 PM KST
sarangchurch
(Photo : ⓒ베리타스 DB)
▲서울시 서초구 소재 사랑의교회 전경.

사랑의교회가 11일 있었던 서초구청의 사랑의교회 도로점용허가 취소 항소심 판결에 대해 보도자료를 통해 입장을 밝혔다.

사랑의교회(담임 오정현 목사)는 "법원의 판결을 존중하고, 지금까지와 같이 교회의 공익적 역할과 사회적 책임을 묵묵히 감당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관계법규 해석에 있어 법원이 구청과 입장이 다른 만큼, 아직 확정된 것은 아니므로 남은 법적 절차에 최선을 다할 것이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결론이 같다면 그에 따라 합당한 대책을 세울 것"이라고 덧붙였다.

사랑의교회는 보도자료를 통해 공공도로를 점용하게 된 경위에 대해 자세한 설명을 보태기도 했다. 사랑의교회는 "건축 초기부터 주변 도로에 주는 교통 영향을 가급적 피하기 위해 주차장 출입구를 교회 후면에 배치하는 과정에서 공용도로인 '참나리길'의 지하에 대한 점용허가를 받게 되었다. 이는 초기 계획 단계부터 관할 관청인 서초구청에 질의하여 추진했고, 국토교통부와 행정안전부의 의견도 반영했다. 서초구청 역시 관련 상급기관의 의견을 들어 신중히 내린 결정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사랑의교회가 도로점용에 대한 조건으로 기부채납 사실도 확인했다. 사랑의교회는 "도로점용허가에 대한 조건으로 이 지역의 영유아 보육시설 확충을 위해 325 제곱미터 상당의 어린이집(서리풀어린이집)을 기부채납 했다. 이 어린이집은 개원과 동시에 서초구청에 위탁되어 사랑의교회와는 별도로 등기되어 있고, 국공립어린이집으로 등록되어 보건복지부에서 운영하는 어린이집 신청사이트를 통해서만 신청이 가능하기 때문에 신청자라면 누구에게나 열린 공간으로 활용되고 있다"고 했다.

또한 "이렇게 건축된 새예배당은 교인 뿐 아니라 지역주민들이 이용하는 시설이 되고 있어서 관내 중고등학교 입학/졸업식, 보건소 무료진료소를 비롯해 입당 후 4년 동안 교회 외적 용도로 사용된 행사에 참여한 인원만 50만 명에 이를 만큼 일반 시민들이 무료로 이용하는 공공장소로서의 역할과 기능을 수행해 왔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도 사랑의교회는 종교자유정책연구원에 대한 활동에는 우려의 입장을 분명히 나타냈다. 사랑의교회는 "이 같이 공익적 역할과 사회적 책임을 감당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일부 주민들과 종교자유정책연구원이라는 불교계 시민단체가 연대해 소송을 이어가고 있는 것에 대해 안타까움을 금할 수 없다"고 했다.

오피니언

기고

[기고] 침례교인들은 무엇을 강조하며 믿고

이 글은 침례신학대학교 교수논문집인 『복음과 실천』 제59집(2017년 봄)에 실린 논문 "침례교신앙의 정체성에 대한 탐구"를 필자가 대폭 수정하고 보완하여 기고한

많이 본 기사

[기자수첩] 이명박 장로 위기 처했는데 목사들은 왜 침묵하나?

이명박 전 대통령이 17일 최근 잇달아 불거져 나오는 비리혐의에 대해 입장을 밝혔습니다. 관련 의혹에 대한 해명은 없이 정치보복 운운하며 보수 결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