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조세호 기상캐스터 변신...동장군 일일 기상캐스터 실패?

입력 Jan 13, 2018 07:18 AM KST
joseho
(Photo : ⓒMBC 방송화면 캡처)
▲개그맨 조세호가 기상캐스터로 등장해 눈길을 끌고 있다. 조세호는 12일 MBC 뉴스투데이에 동장군으로 분해 일일 기상캐스터로 출연했다. 기상캐스터로 깜짝 변신한 조세호는 이날 출근하는 시민들과 인터뷰를 시작했지만 실패했다.

개그맨 조세호가 기상캐스터로 등장해 눈길을 끌고 있다. 조세호는 12일 MBC 뉴스투데이에 동장군으로 분해 일일 기상캐스터로 출연했다. 기상캐스터로 깜짝 변신한 조세호는 이날 출근하는 시민들과 인터뷰를 시작했지만 실패했다.

조세호는 방송에서 무한도전 멤버가 된 것에 대해 기쁨을 표했다. 조세호는 "누구보다 더하고 싶은 프로그램에 이제는 내 프로그램이라는 그런 기분이라서 그런지 더욱더 기쁘고 행복하고 그것만 생각하면 오늘의 이 날씨는 춥지도 않다"고 말했다.

오피니언

기자수첩

[시론] ‘크리스찬’(?) 고위 공직자의 비리

고위공직자들 중에 개신교 교회에 다니는 분들이 꽤 많다. 이명박 '장로' 대통령 집권 당시엔 아예 소망교회 인맥들이 정부요직을 차지하기도 했었다. 부디 이 분들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