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선우예권 부모 배경 없이 콩쿠르 최다 우승자 돼

입력 Jan 14, 2018 11:01 PM KST
sunwoo
(Photo : ⓒJTBC '이방인' 방송화면 캡처)
▲천재 피아니스트 선우예권이 화제다. 14일 '이방인'에 출연 중인 선우예권 백스테이지가 공개된 가운데 평범함 속에 비범한 연주가의 일상을 보여주고 있는 선우예권의 부모 등 개인 가족사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천재 피아니스트 선우예권이 화제다. 14일 '이방인'에 출연 중인 선우예권 백스테이지가 공개된 가운데 평범함 속에 비범한 연주가의 일상을 보여주고 있는 선우예권의 부모 등 개인 가족사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선우예권은 지난해 6월 북미권 최고 콩쿠르인 밴 클라이번 콩쿠르에서 한국인 최초로 우승한 바 있다. 선우예권은 콩쿠르에서 모두 8차례 우승하면서 '한국인 최다 콩쿠르 우승자'란 수식어를 달고 있다. 실력도 실력이지만 선우예권이 더욱 빛나는 것은 부모 재산 등에 기대어 이룬 성과라기 보다 처음부터 끝까지 자신의 노력으로 일군 성과였기 때문이었다.

선우예권은 평범한 가정에서 태어나 16살 때부터 홀로 외국 생활을 시작하며 스스로 생활비를 벌어야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같은 생활난 앞에 2만~3만달러 정도 되는 우승상금을 탈 수 있는 콩코르 무대는 경제난 앞에 선우예권에게는 둘도 없는 좋은 기회였다는 후문. '이방인'에 출연하고 있는 선우예권은 어려웠던 외국 생활을 회고하며 "매달 집세 내야 될 때마다 힘들어지고 그랬다"고 밝히기도 했다.

오피니언

기고

[기고] 성경이 말하는 성령뱁티즘(Spirit Baptis

한국교회에서는 적지 않은 그리스도인들이 "성령으로 뱁티즘을 받는다"는 말의 의미를 잘못 이해하고 있다. 어떤 이들은 자신이 "성령으로 뱁티즘을 받았노라"고 하

많이 본 기사

[기자수첩] 병들대로 병든 신학교, 나아질 기미가 없다

교단을 막론하고 신학교가 크고 작은 내홍으로 몸살을 앓고 있습니다. 가장 최근엔 신학교 총장이 학교에 용역을 끌어들이는 일까지 벌어졌습니다.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