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영락교회 이철신 원로목사 추대

입력 Feb 05, 2018 09:15 PM KST
leecholshin
(Photo : ⓒ공동취재단)
▲영락교회가 이철신 담임목사를 원로목사로 추대했다.

영락교회가 이철신 담임목사를 원로목사로 추대했다. 4일 오후 공동의회를 연 영락교회는 이철신 원로목사 추대안과 관련해 교인 투표에 붙인 결과 총 1,485명 중 찬성 926명(61%), 반대 538명, 기권 21명으로 결의됐다.

이철신 목사는 올해 만 65세로, 영락교회가 소속된 예장통합 총회(총회장 최기학 목사) 법에 따라 정년 만 70세까지 시무할 수 있었지만, 스스로 조기 은퇴를 결심하고 원로목사로 추대됐다.

이철신 목사는 지난 1997년 12월 영락교회에 와서 1998년 1월 위임목사가 됐다. 그후 지난 2017년 12월 시무기간 만 20년 동안 강단 말씀을 선포했다. 예장통합 총회 등 주요 교단에서는 만 20년 목회 활동 경력을 원로목사 자격 조건으로 하고 있다.

한편 영락교회는 이철신 목사의 후임으로 땅끝교회 김운성 목사를 담임목사로 청빙했다. 앞서 지난 1월 영락교회는 공동의회를 열고, 김운성 목사의 위임목사 청빙(찬성 97.2%)을 결의한 바 있다.

오피니언

기고

[특별기고] 판문점 선언과 고난의 역사

판문점 선언으로 한반도에 찾아온 평화의 분위기는 함석헌의 말대로 세상을 향한 사명을 감당할 기회일 수 있다. 자본주의와 사회주의 체제에 대한 반성과 성찰의 기

많이 본 기사

도올 김용옥 "김정은 전쟁광적 면모는 '레토릭'이었을 것"

도올 김용옥이 1일 기독교방송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남북정상회담에 대한 평가와 함께 '한반도 비핵화'를 중심으로 세계 평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