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김국진 결혼발표…'교회오빠' 김국진 강수지 집으로

입력 Feb 07, 2018 08:38 PM KST
kangsuji
(Photo : ⓒSBS '불타는 청춘' 방송화면 캡처)
▲김국진이 결혼발표를 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교회오빠와 교회누나로 알려진 김국진 강수지가 마침내 결혼하기로 공식 발표를 한 것. 김국진은 6일 밤 SBS TV 예능 '불타는 청춘'에 출연, 강수지와의 결혼 시기에 대해 "5월"이라면서 "정확한 날짜는 아직 안 잡았다"김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따로 예식은 안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국진이 결혼발표를 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교회오빠와 교회누나로 알려진 김국진 강수지가 마침내 결혼하기로 공식 발표를 한 것. 김국진은 6일 밤 SBS TV 예능 '불타는 청춘'에 출연, 강수지와의 결혼 시기에 대해 "5월"이라면서 "정확한 날짜는 아직 안 잡았다"김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따로 예식은 안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다른 출연진이 김국진에게 "5월이 강수지의 생일이 있는 달이라 그렇게 정했느냐"고 묻자 강수지가 "어머님이 정해주셨다"고 대신 답했다. 강수지는 그러면서 최근 새 집으로 이사한 것과 관련해 "오빠는 5월에 들어올 것"이라고 설명했다.

개그맨 김국진과 가수 강수지의 결혼 소식이 전해진 가운데 과거 김국진과 강수지의 첫 사랑이 각각 "교회에서 찬양을 부르던 오빠"와 "교회에서 피아노를 치던 평범한 여학생"이었다는 것도 알려져 다시금 회자되고 있다.

사전적 의미로 교회오빠라 함은 교회와 오빠의 합성어로 교회에 다니는 오빠를 지칭한다. 교회에 다니는 오빠는 대개 하얀 피부에 깔끔한 외모, 성실하고 바름, 언제나 긍정적인 마인드와 깔끔한 패션 등을 상상하게 한다.

강수지는 7년 전 한 방송에 출연해 자신의 첫 사랑이 고등학교 때 미국 이민 시절 만났던 연상의 오빠였다는 사실을 밝히며 "교회에서 열린 수련회에 갔다가 나에게 호감을 비췄던 곱상한 외모의 오빠를 좋아했다"고 밝힌 바 있다. 김국진 역시 과거 한 방송에서 자신의 첫 사랑이 "교회에서 피아노를 치던 평범한 모습의 여학생"이었다고 했었다.

강수지와 김국진 모두 교회에서 성실하고 바르게 신앙생활을 하던 이성을 좋아했었다는 얘기다. 김국진과 강수지는 지난 2015년 3월부터 '불타는 청춘'에 출연, 설레는 분위기를 연출해 '치와와 커플'로 사랑을 받아왔다. 이듬해 8월 열애 사실을 인정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오피니언

기고

[기고] 성령 하나님의 구원사역: "오직 하나

구원 개념은 이미 과거에 받았던 구원(중생)과 현재 받고 있는 구원(성화)과 장차 미래에 받게 될 구원(영화) 모두를 포함한다. 이 세 가지 구원에서 궁극적으로 중심

많이 본 기사

“인간은 공감하는 존재, 성소수자 시선에서 바라보라”

장신대가 무지개 퍼포먼스에 참여했다는 이유로 학생들을 징계해 논란을 일으켰습니다. 사실 징계 이전부터 보수 개신교 단체와 반동성애 진영은 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