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박지헌 성교육 개론...사춘기 자녀 성교육 모범 보여줘

입력 Feb 08, 2018 12:35 PM KST
parkjiheon
(Photo : ⓒ채널A '아빠본색' 방송화면 캡처)
▲박지헌 성교육이 주목을 받고 있다. 7일 밤 '아빠본색'에서는 박지헌이 사춘기 자녀 등을 상대로 성교육을 하는 장면이 담겼다. 박지헌은 아이들을 모아 두고 "너네 셋은 다 같이 올챙이를 만들어주세요"라고 말했다.

박지헌 성교육이 주목을 받고 있다. 7일 밤 '아빠본색'에서는 박지헌이 사춘기 자녀 등을 상대로 성교육을 하는 장면이 담겼다. 박지헌은 아이들을 모아 두고 "너네 셋은 다 같이 올챙이를 만들어주세요"라고 말했다.

박지헌은 이어 "이게 아빠 몸속에서 나온 올챙이야. 이게 정자야. 이건 엄마 몸속에 자궁이야. 여긴 엄마의 난자가 있어. 달리기 시합을 해. 이 중 가장 이쁘고 힘이 센 올챙이만 엄마하고 만나"라고 전했다.

박지헌은 그러면서 "카드에 신체 이름을 적어봐"라고 말했다. 박지헌은 여자의 신체 부위 구석 구석을 설명한 뒤 남자의 음경을 언급했다. 그러자 사춘기에 접어든 빛찬이는 "음경이 뭐야, 처음 들어봐"라고 물었다.

이에 박지헌은 "너네도 가지고 있는 코끼리 코 같이 생긴 것. 남자에게만 있는 소중한 거야. 쉬할 때에만 쓰는 게 아니야. 고환에서 정자를 생성해. 방울이다. 그곳에서 정자를 만든다. 수억 마리가 출동해서 엄마랑 만나는 거야"라고 설명했다.

"어떻게 만나냐"는 등 아이들이 구체적으로 질문하자 박지헌은 잠시 머뭇거리다가 이내 "남자 여자가 사랑을 나누는 것 까지는 아직 몰라도 괜찮아, 분명한 건 생명이 탄생하는 성스러운 과정"이라고 말했다.

박지헌은 이후 사춘기에 접어든 첫째 빛찬이를 불러 심화 교육을 시작했다. 그는 먼저 "나에게는 이런 것을 가르쳐 준 바가 없었다. 그래서 야한 동영상을 너무 많이 봤어"라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야한 동영상 호기심으로 볼 수 있어, 보는 게 나쁜 건 아니야. 하지만 빠져들어 중독은 안된다"며 "그게 어렵다면 아빠가 도와줄게"라고 말했다.

오피니언

기고

샬롬나비, 법무부 제3차 국가인권정책기본

샬롬을꿈꾸는나비행동은 법무부 제3차 국가인권정책기본계획(NAP)에 대한 논평을 발표하고, NAP에 동성애자 차별금지 조항을 넣는 것에 반대 의사를 표명하면서 NAP가

많이 본 기사

은하선 연세대 강연에 일부 기독교 학생들 반발

지난 24일 섹스 칼럼니스트 은하선이 연세대에서 강연을 진행해 일부 기독교 학생들의 반발을 야기한 가운데 은하선을 강연자로 초청한 연세대학교 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