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전광훈 목사, 한기총 임시의장 직무정지 가처분 신청

입력 Feb 08, 2018 03:11 PM KST
junkwanghoon
(Photo : ⓒ공동취재단)
▲전광훈 목사

전광훈 목사(청교도영성훈련원 원장)가 한기총 임시의장 김창수 목사와 한기총 선관위원장 최성규 목사에 대해 서울중앙지법에 직무정지가처분 신청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

앞서 전광훈 목사는 '서류 미비' 등을 이유로 한기총 제24대 대표회장 선거 후보 자격을 박탈당하자 서울중앙지법에 선거실시금지 가처분을 제기했고, 법원은 이를 인용해 한기총 정기총회는 선거 없이 치러진 바 있다. 당시 총대들은 김창수 목사를 임시의장으로 세운 뒤 정회를 선언했는데 전광훈 목사가 김 목사를 상대로 직무정지 가처분을 신청한 것이다.

오피니언

기고

[특별기고] 판문점 선언과 고난의 역사

판문점 선언으로 한반도에 찾아온 평화의 분위기는 함석헌의 말대로 세상을 향한 사명을 감당할 기회일 수 있다. 자본주의와 사회주의 체제에 대한 반성과 성찰의 기

많이 본 기사

도올 김용옥 "김정은 전쟁광적 면모는 '레토릭'이었을 것"

도올 김용옥이 1일 기독교방송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남북정상회담에 대한 평가와 함께 '한반도 비핵화'를 중심으로 세계 평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