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성추행 아버지 신고 끝에 징역 5년 솜방망이 처벌?

입력 Feb 09, 2018 07:01 AM KST

성추행 아버지가 딸의 신고 끝에 징역 5년 형을 받은 가운데 일부 네티즌들 사이에서는 반인륜적 범죄 행위에도 불구하고 솜방망이 처벌이 아니냐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

성추행 아버지를 신고한 큰 딸에 의하면 A씨는 지난 2008년 7월 인천의 한 단독주택에서 잠자던 큰 딸 B양의 옷을 벗기고 강제 추행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B양은 집을 나가 가족과 연락을 끊고 지내다 동생도 아버지에게 같은 피해를 본 사실을 뒤늦게 확인한 뒤 수사기관에 신고한 것으로 나타났다. 동생과 함께 강제추행을 당한 지 8년 6개월 만에 B양이 성추행 아버지를 신고한 것이다.

B양과 마찬가지로 동생을 성추행할 당시 아버지 A씨는 집 웃풍을 막기 위해 자신이 직접 커튼 천으로 만든 텐트 안에서 싫다며 밀치는 둘째 딸을 대상으로 강제 추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잠이 들어 저항할 수 없는 친딸인 피해자를 강제추행하는 반인륜적인 범죄를 저질렀고 추행의 정도도 가볍지 않다"며 "죄질이 매우 불량하고 피해자들이 상당한 신체, 정신적 고통을 입었을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오피니언

기자수첩

[시론] 역사적 진실 외면하는 세력이 발붙일

자유한국당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의 5.18 폄훼 발언이 큰 사회적 파장을 일으키고 있습니다. 이번 파장은 우리 사회에 크나큰 숙제를 안겼습니다. 개신교계라고

많이 본 기사

"은퇴목사 퇴직금 대신 내주면 담임목사 받겠다는 교회"

김동호 목사(높은뜻연합선교회)가 은퇴목사 퇴직금을 대신 내주면 담임목사를 받겠다는 교회의 제안을 받은 한 목회자의 이야기를 자신의 SNS에 올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