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성추행 아버지 신고 끝에 징역 5년 솜방망이 처벌?

입력 Feb 09, 2018 07:01 AM KST

성추행 아버지가 딸의 신고 끝에 징역 5년 형을 받은 가운데 일부 네티즌들 사이에서는 반인륜적 범죄 행위에도 불구하고 솜방망이 처벌이 아니냐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

성추행 아버지를 신고한 큰 딸에 의하면 A씨는 지난 2008년 7월 인천의 한 단독주택에서 잠자던 큰 딸 B양의 옷을 벗기고 강제 추행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B양은 집을 나가 가족과 연락을 끊고 지내다 동생도 아버지에게 같은 피해를 본 사실을 뒤늦게 확인한 뒤 수사기관에 신고한 것으로 나타났다. 동생과 함께 강제추행을 당한 지 8년 6개월 만에 B양이 성추행 아버지를 신고한 것이다.

B양과 마찬가지로 동생을 성추행할 당시 아버지 A씨는 집 웃풍을 막기 위해 자신이 직접 커튼 천으로 만든 텐트 안에서 싫다며 밀치는 둘째 딸을 대상으로 강제 추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잠이 들어 저항할 수 없는 친딸인 피해자를 강제추행하는 반인륜적인 범죄를 저질렀고 추행의 정도도 가볍지 않다"며 "죄질이 매우 불량하고 피해자들이 상당한 신체, 정신적 고통을 입었을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오피니언

기고

샬롬나비, 법무부 제3차 국가인권정책기본

샬롬을꿈꾸는나비행동은 법무부 제3차 국가인권정책기본계획(NAP)에 대한 논평을 발표하고, NAP에 동성애자 차별금지 조항을 넣는 것에 반대 의사를 표명하면서 NAP가

많이 본 기사

은하선 연세대 강연에 일부 기독교 학생들 반발

지난 24일 섹스 칼럼니스트 은하선이 연세대에서 강연을 진행해 일부 기독교 학생들의 반발을 야기한 가운데 은하선을 강연자로 초청한 연세대학교 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