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구세군, 소외된 이웃 위해 사랑의 쌀 나눔 행사 개최
자선냄비 성금으로 쌀 8천 포, 라면 2천 박스 마련

입력 Feb 09, 2018 11:37 AM KST
구세군구제
(Photo : ⓒ 한국구세군)
▲한국구세군은 2월 8일(목) 오전 11시 서울역 광장에서 쌀 8천 포, 라면 2천 박스 등으로 2018 설맞이 사랑의 쌀 나눔 행사를 개최했다.

한국구세군(사령관 김필수)은 2월 8일(목) 오전 11시 서울역 광장에서 2018 설맞이 사랑의 쌀 나눔 행사를 개최했다. 이번 행사에서 전달된 쌀은 작년에 모금된 자선냄비 성금 및 금융권의 찬조로 마련된 것이다. 이번 행사를 시작으로 구세군은 2018년 나눔 사업을 전개한다.

이날 행사에는 한국구세군 김필수 사령관, 민병두 국회의원, 서대문구청 이충렬 부구청장, 서울시청 김철수 희망복지지원 과장, 종로구청 이종주 복지지원과 과장, 신한은행 이병철 기관영업본부장 등이 참석했으며 구세군 홍보대사 배우 박인영, 개그맨 이정규가 사회를 맡아 진행했다. 본 행사에 앞서 자선냄비 체험행사 부스와 포토존 등 다양한 이벤트도 진행됐다.

행사 직후 배송된 쌀 8,000포와 라면 2,000박스는 서울시청, 종로구청, 서대문구청, 그 외 전국의 사회복지시설, 구세군 지방교회에 전달될 예정이다.

김필수 사령관은 인사말을 통해 "구세군은 전문성 있는 다양한 나눔 사업을 통해 경제적 어려움과 사회적 소외로 인해 고통 받는 이웃들에게 희망과 꿈을 주는 나눔의 실천을 이어가고 있다"며 "지난해 기부문화가 위축됐음에도 구세군 자선냄비에 변함없는 온정을 나눠주신 국민여러분의 성원에 힘입어 앞으로도 우리 사회의 어려운 이웃을 돌보는 일에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오피니언

기고

[특별기고] 판문점 선언과 고난의 역사

판문점 선언으로 한반도에 찾아온 평화의 분위기는 함석헌의 말대로 세상을 향한 사명을 감당할 기회일 수 있다. 자본주의와 사회주의 체제에 대한 반성과 성찰의 기

많이 본 기사

도올 김용옥 "김정은 전쟁광적 면모는 '레토릭'이었을 것"

도올 김용옥이 1일 기독교방송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남북정상회담에 대한 평가와 함께 '한반도 비핵화'를 중심으로 세계 평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