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일가족 질식사...할머니 병간호왔던 손자도 질식사

입력 Feb 09, 2018 11:37 AM KST
mbc_0209
(Photo : ⓒMBC 보도화면 캡처)
▲일가족 질식사 소식이 전해졌다. 8일 전북 전주 한 주택에서 조부모와 손자 등 일가족 3명이 숨진 채 발견됐다.

일가족 질식사 소식이 전해졌다. 8일 전북 전주 한 주택에서 조부모와 손자 등 일가족 3명이 숨진 채 발견됐다.

8일 전북지방경찰청 등에 따르면 이날 저녁 6시 반쯤 전주시 우아동 한 주택에서 A(78)씨와 그의 아내(71), 손자(24)가 의식을 잃고 쓰러져 있는 것을 유족이 발견해 119에 신고했다. 특히 손자는 할머니가 아프다는 소식을 듣고 찾아와 병간호를 하던 중 변을 당한 것으로 알려져 안타까움을 사고 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출동 당시 집 안에서 매케한 가스 냄새가 났다며 보일러 배관에서 새어 나온 연기가 집안으로 흘러들어갔는지 등을 포함해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오피니언

기자수첩

[시론] 역사적 진실 외면하는 세력이 발붙일

자유한국당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의 5.18 폄훼 발언이 큰 사회적 파장을 일으키고 있습니다. 이번 파장은 우리 사회에 크나큰 숙제를 안겼습니다. 개신교계라고

많이 본 기사

"은퇴목사 퇴직금 대신 내주면 담임목사 받겠다는 교회"

김동호 목사(높은뜻연합선교회)가 은퇴목사 퇴직금을 대신 내주면 담임목사를 받겠다는 교회의 제안을 받은 한 목회자의 이야기를 자신의 SNS에 올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