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부경대 기숙사 화재…부경대 학생 실화 가능성 어쩌나?!

입력 Feb 09, 2018 12:01 PM KST
taboco
(Photo : ⓒpixabay)
▲부경대 기숙사 화재 소식이 전해졌다. 8일 오후 11시 50분쯤 부경대학교 기숙사 8층 베란다에서 화재가 발생해 스프링클러가 터지면서 거주하던 학생 100여명이 바깥으로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부경대 기숙사 화재 소식이 전해졌다. 8일 오후 11시 50분쯤 부경대학교 기숙사 8층 베란다에서 화재가 발생해 스프링클러가 터지면서 거주하던 학생 100여명이 바깥으로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부경대 기숙사 화재로 별다른 인명 피해는 없었다. 다만 불이 시작된 기숙사 베란다 벽이 그을고 스프링클러가 작동한 천장 일부가 파손돼 40만원 상당의 재산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합뉴스 등에 의하면 화재연기가 시작된 기숙사 방에 거주하던 A씨는 '베란다에 담배꽁초를 버린 뒤 컴퓨터를 하다 베란다에서 불꽃과 연기가 솟아나는 것을 목격한 뒤 소화기로 끄려했지만 실패해 119에 신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9일 오전 합동감식을 벌인 뒤 A씨가 버린 담배꽁초가 화재원인으로 밝혀질 경우 A씨를 실화 혐의로 입건할 예정이다.

오피니언

기고

[특별기고] 판문점 선언과 고난의 역사

판문점 선언으로 한반도에 찾아온 평화의 분위기는 함석헌의 말대로 세상을 향한 사명을 감당할 기회일 수 있다. 자본주의와 사회주의 체제에 대한 반성과 성찰의 기

많이 본 기사

도올 김용옥 "김정은 전쟁광적 면모는 '레토릭'이었을 것"

도올 김용옥이 1일 기독교방송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남북정상회담에 대한 평가와 함께 '한반도 비핵화'를 중심으로 세계 평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