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전병금 원로목사, 모교 한신대에 장학금 쾌척
매년 장학금 기부 약속, 9일 장학금 전달식 가져

입력 Feb 09, 2018 04:25 PM KST

harshen

(Photo : ⓒ 한신대 제공 )
강남교회 전병금 원로목사(오른 쪽)는 매년 800만원의 장학금을 기부하기로 하고, 9일 오전 한신대 총장실에서 장학금 전달식을 가졌다. 사진 왼쪽은 연규홍 총장.

강남교회 전병금 원로목사가 모교인 한신대학교(총장 연규홍)에게 장학금을 쾌척했다. 전 목사는 매년 800만원의 장학금을 기부하기로 하고, 9일 오전 한신대 총장실에서 장학금 전달식을 가졌다.

전 원로목사는 "신학을 공부하는 학생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고자 장학금을 마련했다"며 "한국 교회의 미래를 이끌어 갈 수 있는 좋은 목회자를 양성하길 바란다"는 뜻을 밝혔다.

전 원로목사는 1968년 한신대 신학과를 졸업해 1971년 목사 안수를 받고 구만리 교회, 육군 군목, 경기도 도농교회를 거쳐 강남교회에서 은퇴를 맞이하기까지 45년 동안 목회활동을 해왔다. 지난 2016년 4월 한신대와 사회발전에 큰 공헌한 인물에게 수여하는 한신상을 받기도 했다.

오피니언

기고

[특별기고] 판문점 선언과 고난의 역사

판문점 선언으로 한반도에 찾아온 평화의 분위기는 함석헌의 말대로 세상을 향한 사명을 감당할 기회일 수 있다. 자본주의와 사회주의 체제에 대한 반성과 성찰의 기

많이 본 기사

도올 김용옥 "김정은 전쟁광적 면모는 '레토릭'이었을 것"

도올 김용옥이 1일 기독교방송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남북정상회담에 대한 평가와 함께 '한반도 비핵화'를 중심으로 세계 평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