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김여정 경호원 눈길...경호원 소속 부대는 어디?

입력 Feb 09, 2018 08:39 PM KST
yonhap_0209
(Photo : ⓒ연합뉴스TV 보도화면 캡처)
▲김여정 경호원들의 예사롭지 않은 행보가 눈길을 끌고 있다. 소위 백두혈통 김정은의 여동생 김여정을 그림자 처럼 수행하면서 철통경호를 하는 모습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김여정 경호원들의 예사롭지 않은 행보가 눈길을 끌고 있다. 소위 백두혈통 김정은의 여동생 김여정을 그림자 처럼 수행하면서 철통경호를 하는 모습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일각에서는 김여정 경호원들이 김정은의 경호부대인 호위총국의 정예 요원들이라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호위총국은 김정은의 명령과 지시에만 움직이는 부대로 강인한 체력과 극한의 무술 훈련으로 이른 바 인간 병기에 가까운 정예 부대로 알려져 있다.

김여정 경호원들은 향후 2박 3일간 김여정을 비롯한 북한 대표단이 이동하는 동선을 따라 철통경호를 수행할 것으로 보인다.

오피니언

기자수첩

[시론] 역사적 진실 외면하는 세력이 발붙일

자유한국당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의 5.18 폄훼 발언이 큰 사회적 파장을 일으키고 있습니다. 이번 파장은 우리 사회에 크나큰 숙제를 안겼습니다. 개신교계라고

많이 본 기사

"은퇴목사 퇴직금 대신 내주면 담임목사 받겠다는 교회"

김동호 목사(높은뜻연합선교회)가 은퇴목사 퇴직금을 대신 내주면 담임목사를 받겠다는 교회의 제안을 받은 한 목회자의 이야기를 자신의 SNS에 올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