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임효준 금메달...남자 쇼트트랙 에이스로 부상

입력 Feb 11, 2018 07:44 AM KST
hyojoon
(Photo : ⓒSBS '비디오머그' 보도화면 캡처)
▲임효준이 금메달을 땄다.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1500m 결선에서 2분 10초 485 올림픽 신기록으로 대한민국에 첫 금메달을 안겼다.

임효준이 금메달을 땄다.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1500m 결선에서 2분 10초 485 올림픽 신기록으로 대한민국에 첫 금메달을 안겼다.

남자 쇼트트랙 임효준의 금메달은 4년 전 소치동계올림픽 노메달의 굴욕을 씻어냈다는 점에서 의미를 더했다. 동시에 김기훈, 김동성, 안현수, 이정수를 잇는 걸출한 대한민국 남자 쇼트트랙 에이스의 등장을 알리는 임효준의 금메달 소식이었다.

임효준은 10일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1500m 결선에 올랐다. 침착하게 초반 레이스를 펼친 임효준은 중반까지 중위권에서 레이스를 펼치다가 3바퀴를 남겨놓고 폭발적인 스피드로 선두로 치고 나왔다. 이어 선두 자리를 끝까지 유지한 채 1위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하지만 아쉽게도 함께 레이스에 참가한 황대현은 3위권을 유지하다가 두 바퀴를 남겨놓고 얼음판에서 미끄러지면서 트랙을 이탈해 메달 확득에는 실패했다.

오피니언

기자수첩

[기자수첩] 한국교회, 망하려고 작정했나

새해가 밝았나 싶었는데 벌써 2월입니다. 시간의 흐름을 실감할 수 있으나 한국 교회로 눈을 돌려보면 그저 한숨만 나옵니다. 한달 동안 엄청난 이슈가 터져나왔는데

많이 본 기사

[기자수첩] 한국교회, 망하려고 작정했나

새해가 밝았나 싶었는데 벌써 2월입니다. 시간의 흐름을 실감할 수 있으나 한국 교회로 눈을 돌려보면 그저 한숨만 나옵니다. 한달 동안 엄청난 이슈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