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이명행 공식사과...스테프 이명행 성추행 과거 털어놓자

입력 Feb 12, 2018 08:25 AM KST
leemyunghang
(Photo : ⓒ한엔터테인먼트)
▲이명행이 공식사과했다. 이명행은 11일 소속사 한엔터테인먼트 공식 SNS를 통해 "과거 제가 잘못한 일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합니다. 정말 죄송합니다. 저로 인해 상처를 받으신분들에게 특히 성적 불쾌감과 고통을 느꼈을 분들에게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립니다"라고 공식 사과했다.

이명행이 공식사과했다. 이명행은 11일 소속사 한엔터테인먼트 공식 SNS를 통해 "과거 제가 잘못한 일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합니다. 정말 죄송합니다. 저로 인해 상처를 받으신분들에게 특히 성적 불쾌감과 고통을 느꼈을 분들에게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립니다"라고 공식 사과했다.

앞서 한 스태프는 최근 SNS를 통해 과거 이명행에게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했고, 이에 이명행은 공식 사과 입장과 함께 출연 중인 '거미여인의 키스'에서 하차를 결정했다. 아래는 이명행이 올린 글의 전문이다.

과거 제가 잘못한 일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합니다. 정말 죄송합니다. 저로 인해 상처를 받으신분들에게 특히 성적 불쾌감과 고통을 느꼈을 분들에게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저의 잘못된 행동이 얼마나 큰 상처인지 제대로 이해하지 못하고 있었다는 점이 가장 후회스럽고 너무나 가슴아픕니다.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하겠습니다. 진심으로 지금 이 죄송한 마음 꼭 새기고 살겠습니다.

그동안 저를 응원해주셨던 팬들과 저를 아끼는 모든 분들에게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 여러분들의 응원과 사랑이 있었기에 저도 존재할 수 있었습니다. 자만과 교만에 빠졌었던 지난 날을 뼈저리게 후회합니다. 반성하겠습니다.

또한 현재 하고있는 공연에 참여한 모든 분들에게도 사과드립니다. 함께해서 너무나 고마웠고 끝까지 함께하지 못해서 미안합니다. 이번 작품과 관련이 없으나 저의 과거 행동때문에 더이상 피해가 생기질 않길 바랍니다. 다시한번 고개숙여 사과합니다.

앞으로 이런 일이 다시는 일어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며 더 엄격하게 제 자신을 관리하고 노력하겠습니다.

죄송합니다.

그리고 감사합니다.

오피니언

기자수첩

[기자수첩] 한국교회, 망하려고 작정했나

새해가 밝았나 싶었는데 벌써 2월입니다. 시간의 흐름을 실감할 수 있으나 한국 교회로 눈을 돌려보면 그저 한숨만 나옵니다. 한달 동안 엄청난 이슈가 터져나왔는데

많이 본 기사

[기자수첩] 한국교회, 망하려고 작정했나

새해가 밝았나 싶었는데 벌써 2월입니다. 시간의 흐름을 실감할 수 있으나 한국 교회로 눈을 돌려보면 그저 한숨만 나옵니다. 한달 동안 엄청난 이슈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