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바퀴벌레 계부…청소 때문에 바퀴벌레 삼키게 해

입력 Feb 13, 2018 04:00 AM KST
BUG
(Photo : ⓒMBC 보도화면 캡처)
▲바퀴벌레 계부가 집행유예 판결을 받았다. 바퀴벌레 계부는 수년간 의붓자식을을 학대하고 청소를 제대로 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바퀴벌레까지 먹인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으나 재판부는 계부 44살 A씨에게 징역 10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바퀴벌레 계부가 집행유예 판결을 받았다. 바퀴벌레 계부는 수년간 의붓자식을을 학대하고 청소를 제대로 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바퀴벌레까지 먹인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으나 재판부는 계부 44살 A씨에게 징역 10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이 구속될 경우 아내가 홀로 자식들을 돌봐야 하는 어려움에 처할 수 있어 강력한 처벌을 바라지 않는 점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한편 바퀴벌레 계부로 불리는 A씨는 지난해 4월 집 청소를 제대로 하지 않았다며 당시 12살이던 의붓자식의 입안에 바퀴벌레를 넣고 강제로 삼키게 한 것으로 알려졌다.

오피니언

기자수첩

[기자수첩] 한국교회, 망하려고 작정했나

새해가 밝았나 싶었는데 벌써 2월입니다. 시간의 흐름을 실감할 수 있으나 한국 교회로 눈을 돌려보면 그저 한숨만 나옵니다. 한달 동안 엄청난 이슈가 터져나왔는데

많이 본 기사

[기자수첩] 한국교회, 망하려고 작정했나

새해가 밝았나 싶었는데 벌써 2월입니다. 시간의 흐름을 실감할 수 있으나 한국 교회로 눈을 돌려보면 그저 한숨만 나옵니다. 한달 동안 엄청난 이슈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