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바퀴벌레 계부…청소 때문에 바퀴벌레 삼키게 해

입력 Feb 13, 2018 04:00 AM KST
BUG
(Photo : ⓒMBC 보도화면 캡처)
▲바퀴벌레 계부가 집행유예 판결을 받았다. 바퀴벌레 계부는 수년간 의붓자식을을 학대하고 청소를 제대로 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바퀴벌레까지 먹인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으나 재판부는 계부 44살 A씨에게 징역 10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바퀴벌레 계부가 집행유예 판결을 받았다. 바퀴벌레 계부는 수년간 의붓자식을을 학대하고 청소를 제대로 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바퀴벌레까지 먹인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으나 재판부는 계부 44살 A씨에게 징역 10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이 구속될 경우 아내가 홀로 자식들을 돌봐야 하는 어려움에 처할 수 있어 강력한 처벌을 바라지 않는 점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한편 바퀴벌레 계부로 불리는 A씨는 지난해 4월 집 청소를 제대로 하지 않았다며 당시 12살이던 의붓자식의 입안에 바퀴벌레를 넣고 강제로 삼키게 한 것으로 알려졌다.

오피니언

기고

[기고] 그리스도 중심적인 민주적 회중주의(

우리나라 프로테스탄트 교회들은 충분히 민주적인가? 예수님을 구주와 주님으로 믿고 있는 그리스도인들은 실제 교회생활에서 평등한 지위를 누리고 있는가? 본고는

많이 본 기사

김삼환 원로목사, 숭실대 이사장직 사퇴

명성교회 김삼환 원로목사가 숭실대 이사장직에서 사퇴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김 원로목사는 오는 2020년 5월까지 임기인데요, 김 원로목사가 세습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