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안녕하세요 폭력남편 "돌+I 아니에요! 맞아요!"

입력 Feb 13, 2018 09:13 AM KST
husband
(Photo : ⓒKBS2 '안녕하세요' 방송화면 캡처)
▲안녕하세요 폭력남편 등장에 홍석천이 분노를 표출했다. 12일 밤 방송된 KBS 2TV '안녕하세요'에서 게스트로 출연한 홍석천은 '시한폭탄과 살아요' 사연 소개의 여주인공 남편의 폭력적인 언행이 소개되자 분을 참지 못했다.

안녕하세요 폭력남편 등장에 홍석천이 분노를 표출했다. 12일 밤 방송된 KBS 2TV '안녕하세요'에서 게스트로 출연한 홍석천은 '시한폭탄과 살아요' 사연 소개의 여주인공 남편의 폭력적인 언행이 소개되자 분을 참지 못했다.

올해로 결혼 7년차에 접어둔 여주인공은 남편의 결혼 후 폭력적으로 바뀐 남편의 행동에 고민을 털어놨다. 아내는 "남편이 신혼여행에 갔을 때부터 바뀌기 시작했다. 화가 나면 때릴 거 같다. 바뀐 원인을 모르겠다. 결혼 전에는 공주님처럼 대해줬다. 지금은 한 공간에 같이 있으면 긴장되고 남편이 집 비밀번호를 누르면 심장이 떨린다"며 위축된 모습을 보였다.

"왜 이렇게 화를 많이 내냐"는 출연진의 질문에 남편은 "욱 하는 건 안다. 원래 경상도 남자가 화통하고 뒤끝이 없다. 그래도 때리진 않는다"고 답해 당황케 했다. 그러자 신동엽은 남편에게 "때리지 않았다며 자랑스럽게 얘기하는데 시선과 언어도 폭력이다. 얼마나 상처인 줄 아냐"고 조용히 타일렀다.

이어 아내는 시댁에 있다가 욱하는 남편을 뒤로 하고 집으로 혼자 들어온 사연도 소개했다. 당시 돌아온 남편이 TV를 발로 부수는 폭력적인 행동을 했다는 것이다. 이에 남편은 "가족 모임 중 아내가 나가버리니 내 위신이 뭐가 되냐. 나도 모르게 화가 나서 바로 딱지 치듯이 부쉈다. 화를 조절하지 못할 정도로 돌아이는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홍석천은 남편에 "아니다. 돌아이다. 아내를 때리고 싶다는 마음을 우회적으로 표현한 거다. TV를 부신 건 아내를 부신 거나 똑같은 거다"라고 지적했고, 남편은 "폭력을 행사하는 사람이 또라이라고 생각한다"고 반박했다.

오피니언

기자수첩

[시론] 역사적 진실 외면하는 세력이 발붙일

자유한국당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의 5.18 폄훼 발언이 큰 사회적 파장을 일으키고 있습니다. 이번 파장은 우리 사회에 크나큰 숙제를 안겼습니다. 개신교계라고

많이 본 기사

"은퇴목사 퇴직금 대신 내주면 담임목사 받겠다는 교회"

김동호 목사(높은뜻연합선교회)가 은퇴목사 퇴직금을 대신 내주면 담임목사를 받겠다는 교회의 제안을 받은 한 목회자의 이야기를 자신의 SNS에 올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