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 진보 보수 교계 기관장 만나

입력 Feb 14, 2018 12:05 AM KST
kimbukyeum
(Photo : ⓒ한기연 제공)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이 지난 13일 오후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한국기독교연합(이하 한기연)을 등을 방문해 진보 보수 교계 연합기구 기관장을 만났다.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이 지난 13일 오후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한국기독교연합(이하 한기연)을 등을 방문해 진보 보수 교계 연합기구 기관장을 만났다.

김부겸 장관은 특히 한기연 이동석 대표회장을 만나 "6월 13일 지방선거를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주관하지만 부정 불법 요소를 미연에 방지함으로써 공명정대한 선거가 치러지도록 해야 할 책임이 있는 주무장관으로서 한국기독교에 요청드리고 싶어서 방문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김 장관은 "특히 교계의 어른들이 국민들로 하여금 깨끗한 선거에 임하도록 당부해 주시면 국민들이 그대로 따를 것으로 믿는다"면서 "간혹 부정한 방법으로 선거를 치르려는 사람들에게도 목사님들이 그러지 못하도록 강단에서 설교하실 때 준엄하게 꾸짖으실 필요가 있다"고 주문했다.

대표회장 이동석 목사는 "기독교는 선거에서 늘 중립을 지켜왔고, 성도로 하여금 기도하는 마음으로 깨끗한 한 표를 행사하도록 계도해 왔다"고 말했다. 이 대표회장은 특히 "이번 지방선거 때 개헌 국민투표를 함께 실시하느냐 마느냐 하는 논란이 있는데 아직 국회에서 구체적인 개헌안에 대한 합의가 이루어지지 못하고 있어 국민들이 불안해하고 있다"고 전했다.

상임회장 권태진 목사도 "여당 일각에서 개헌안에 '자유민주주의'에서 '자유'를 빼느냐 마느냐 하는 논란이 일었던 것에 대해 많은 국민들이 걱정하고 있다"면서 "북한을 너무 의식해 대한민국의 건국이념이나 주체성이 흐려지는 것은 아닐까 걱정하는 목소리가 많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김 장관은 "그('자유'를 삭제하는) 문제는 총리께서 분명히 있을 수 없다고 답변하신 것으로 안다"면서 "개헌에 대한 필요성은 국민 대다수가 원하고 있으니 여야가 각각 개헌안을 내놓고 국회에서 합의를 이뤄가야 할 것"이라고 답변했다.

대표회장 이동석 목사는 "사회 전반에 대한 급격한 변화를 걱정이 목소리가 많은 게 사실"이라고도 했다. 이날 김부겸 장관 내방에 행안부에서는 윤종인 지방자치분권실장, 정두석 선거의회 과장이, 한기연에서는 상임회장 권태진 목사, 사무총장 최귀수 목사, 기획홍보실장 김 훈 장로가 각각 배석했다.

오피니언

기고

[특별기고] 판문점 선언과 고난의 역사

판문점 선언으로 한반도에 찾아온 평화의 분위기는 함석헌의 말대로 세상을 향한 사명을 감당할 기회일 수 있다. 자본주의와 사회주의 체제에 대한 반성과 성찰의 기

많이 본 기사

도올 김용옥 "김정은 전쟁광적 면모는 '레토릭'이었을 것"

도올 김용옥이 1일 기독교방송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남북정상회담에 대한 평가와 함께 '한반도 비핵화'를 중심으로 세계 평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