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최민정 쇼트트랙 실격…최민정 실격 이유 궁금

입력 Feb 14, 2018 06:45 AM KST
sbs
(Photo : ⓒSBS 중계화면 캡처)
▲최민정이 쇼트트랙 500m 결승에서 실격한 가운데 최민정 실격 이유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최민정이 쇼트트랙 500m 결승에서 실격한 가운데 최민정 실격 이유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한국 여자 쇼트트랙 간판 최민정은 13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 겨울올림픽 쇼트트랙 500m 결승에서 아리아나 폰타나(이탈리아)에 이어 2위로 결승선을 통과했지만 이내 사진 판독 끝에 최민정에게 임페딩(밀기반칙)이 적용되면서 실격 처리됐다.

최민정의 실격 처리로 2위는 네덜란드 야라 반 케르코프, 3위는 캐나다 킴 부탱이 차지했다. 심판들은 사진 판독에서 최민정이 마지막 코너에서 킴 부탱을 고의로 밀쳤다는 판단을 내렸고, 은메달을 기대했던 최민정은 실격 처리되고 말았다. 전 종목을 석권하겠다는 다부진 꿈도 좌절됐다.

국제빙상경기연맹 규정에 의하면 임페딩 반칙은 몸의 어떤 부분으로 다른 선수를 미는 것으로 돼 있는데 보는 각도에 따라 그 고의성 여부를 판단하기 쉽지 않아 그간 석연치 않은 판정이 이어져 온 바 있다.

이번 판정이 다소 석연치 않은 점은 최민정이 킴 부탱 추월 과정에서 서로 반칙을 주고 받는 장면이 포착되었기 때문이다. 최민정만 임페딩 판단이 나온 것은 최민정 입장에서는 못내 아쉬운 상황이었다. 이에 일부 네티즌들은 킴 부탱 인스타그램 등을 찾아 분노를 표출하고 있는 상황이다.

오피니언

기고

샬롬나비, 법무부 제3차 국가인권정책기본

샬롬을꿈꾸는나비행동은 법무부 제3차 국가인권정책기본계획(NAP)에 대한 논평을 발표하고, NAP에 동성애자 차별금지 조항을 넣는 것에 반대 의사를 표명하면서 NAP가

많이 본 기사

은하선 연세대 강연에 일부 기독교 학생들 반발

지난 24일 섹스 칼럼니스트 은하선이 연세대에서 강연을 진행해 일부 기독교 학생들의 반발을 야기한 가운데 은하선을 강연자로 초청한 연세대학교 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