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고현정 프롬프터 논란 입장은?! 프롬프터란 연일 관심

입력 Feb 14, 2018 07:09 AM KST
kohyunjung
(Photo : ⓒSBS '리턴' 방송화면 캡처)
▲고현정 프롬프터 논란에 대한 관심이 연일 뜨겁다. 고현정 측은 최근 프롬프터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한 매체를 통해 "이러한 논란이 끝났으면 좋겠다. 예전도 지금도 '리턴'이 잘 되길 바랄 뿐"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앞서 또 다른 매체는 단독보도로 고현정이 대사를 제대로 숙지하지 못해 프롬프터를 이용하는 등 배우로서의 자질을 의심케 했다는 식의 보도를 내놓은 바 있다.

고현정 프롬프터 논란에 대한 관심이 연일 뜨겁다. 고현정 측은 최근 프롬프터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한 매체를 통해 "이러한 논란이 끝났으면 좋겠다. 예전도 지금도 '리턴'이 잘 되길 바랄 뿐"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앞서 또 다른 매체는 단독보도로 고현정이 대사를 제대로 숙지하지 못해 프롬프터를 이용하는 등 배우로서의 자질을 의심케 했다는 식의 보도를 내놓은 바 있다.

일간스포츠는 13일 '리턴'의 스테프의 글을 인용해 "고현정이 대사를 외워오지 못 해 현장에서 프롬프터를 설치했다"는 내용과 함께 프롬프터 설치 정황을 보여주는 사진을 단독 입수해 공개했다. 해당 사진은 '리턴' 14회 속 법정신에서 고현정의 촬영을 앞두고 프롬프터를 동원하는 장면이다.

프롬프터란 객석에서는 보이지 않는 곳에서 무대에 등장한 배우가 대사나 동작을 잊었을 경우 대사를 알려주거나 혹은 동작을 지시해주는 장치를 일컫는다.

'리턴' 제작진 주동민PD와의 폭행설, 프롬프터 논란까지 가세하면서 고현정 측의 입장 정리가 요구되고 있는 가운데 앞서 12일 소속사 측은 스포츠조선에 "논란이 끝났으면 좋겠다"는 입장을 전한 바 있다.

한편 '리턴' 주연 고현정을 대체할 배우로 알려진 박진희는 '리턴' 제작진의 끊임없는 구애 끝에 출연 승낙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오피니언

기자수첩

[시론] 역사적 진실 외면하는 세력이 발붙일

자유한국당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의 5.18 폄훼 발언이 큰 사회적 파장을 일으키고 있습니다. 이번 파장은 우리 사회에 크나큰 숙제를 안겼습니다. 개신교계라고

많이 본 기사

"은퇴목사 퇴직금 대신 내주면 담임목사 받겠다는 교회"

김동호 목사(높은뜻연합선교회)가 은퇴목사 퇴직금을 대신 내주면 담임목사를 받겠다는 교회의 제안을 받은 한 목회자의 이야기를 자신의 SNS에 올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