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제주 게스트하우스 용의자 궁지 몰리자 극단적 선택?!

입력 Feb 15, 2018 09:45 AM KST
hanjungsu
(Photo : ⓒ제주동부경찰서)
▲제주 게스트하우스 용의자로 공개 수배되었던 건물 관리인 한정민씨가 숨졌다. 연합뉴스 등 주요 소식통에 의하면 한정민씨는 지난 12일 천안의 한 모텔에 투숙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14일 오후 한씨가 방 안에서 목을 매 숨진 것을 모텔 주인이 발견한 것으로 전해졌다.

제주 게스트하우스 용의자로 공개 수배되었던 건물 관리인 한정민씨가 숨졌다. 연합뉴스 등 주요 소식통에 의하면 한정민씨는 지난 12일 천안의 한 모텔에 투숙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14일 오후 한씨가 방 안에서 목을 매 숨진 것을 모텔 주인이 발견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정민씨는 제주 게스트하우스를 찾은 여성 관광객 피살 사건을 전후해 항공편으로 제주를 빠져나가면서 행방이 묘연해 진 바 있다. 제주 여성 피살 사건의 유력 용의자 한정민씨를 상대로 공개 수배 등으로 경찰이 수사망을 좁혀오자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이 아니냐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오피니언

기고

[기고] 성령 하나님의 구원사역: "오직 하나

구원 개념은 이미 과거에 받았던 구원(중생)과 현재 받고 있는 구원(성화)과 장차 미래에 받게 될 구원(영화) 모두를 포함한다. 이 세 가지 구원에서 궁극적으로 중심

많이 본 기사

성락교회 김기동 목사 측 신도들 복면쓴 남성들에 끌려 나가

성락교회가 김기동 목사를 둘러싸고 내홍에 휩싸였다. 서울과 수도권 내 교회 건물을 둘러싸고 김기동 목사 찬성측과 반대측이 몸싸움을 벌이는 등 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