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윤성빈 트랙 신기록 깨고 또 깨고

입력 Feb 15, 2018 04:26 PM KST

스켈레톤 세계 1위 윤성빈이 트랙 신기록을 달성하며 금빛 사냥에 나섰다. 윤성빈 선수는 15일 오전 스켈레톤 1차 주행에서 세계 신기록을 수립했다. 윤성빈은 50초 28로 두쿠루스가 세운 신기록을 깨고 세계 신기록을 달성한 것. 이날 오후 2차 주행도 50초 07로 마친 윤성빈 선수는 1차 주행 기록을 또 다시 갱신하는 경이적인 세웠다.

윤성빈이 세계 신기록을 수립한 스켈레톤은 1차부터 4차까지 주행 점수를 합산해 순위를 가른다. 윤성빈이 내일 16일 3, 4차 주행에 나서는 가운데 윤성빈이 이변없이 금메달을 목에 걸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오피니언

기자수첩

[뉴스 되짚어 보기] 보수 개신교와 아스팔트

지난 주 전광훈 목사가 문재인 정부를 향해 강력한 메시지를 던진 소식이 여론을 뜨겁게 달궜습니다. 이와 관련해 보수 개신교와 극우 정치세력의 결합을 우려하는

많이 본 기사

[인물탐구] 거침없는 광폭 행보 보이는 장신대 김철홍 교수

지난 17일 오후 서울 광화문 일대에서는 극우 성향의 목회자 중심으로 '문재인 정권 퇴진 범국민총궐기대회'가 열렸습니다. 이날 설교는 한 신학대학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