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근로시간 단축과 공무원 여름휴가 2주

입력 Feb 15, 2018 05:39 PM KST
mbn
(Photo : ⓒMBN 보도화면 캡처)
▲정부가 올해 공무원을 시작으로 근로시간 단축을 하기로 했다. 특히 공무원 근무시간 단축의 일환으로 여름휴가를 2주씩 가도록 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이와함께 정부는 삶의 질 향상을 위해 휴식권 보장이 중요하다고 보고 대체 공휴일을 확대하기로 했다.

정부가 올해 공무원을 시작으로 근로시간 단축을 하기로 했다. 특히 공무원 근무시간 단축의 일환으로 여름휴가를 2주씩 가도록 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이와함께 정부는 삶의 질 향상을 위해 휴식권 보장이 중요하다고 보고 대체 공휴일을 확대하기로 했다.

또 사용하지 못한 연가를 다음 해로 이월시킬 수 있는 연가저축제를 공공부문부터 독려해 여름휴가를 2주간 갈 수 있게 할 방침이다. 공무원 2주 여름휴가는 민간 기업까지 확산시킬 계획이다. 일단 공무원들은 이번 정부의 정책으로 눈치 보는 일 없이 2주 휴가를 갈 수 있게 됐다.

정부는 또 입사 1년차도 최대 11일까지 휴가를 가게 하고, 근로시간 단축에 따른 중소기업들의 부담은 재정적으로 지원하겠다는 계획이다.

한편 공무원 여름휴가 2주 방안에 대해 상당수 네티즌들은 공무원에게만 좋은 일이라는 입장이다. 민간 기업 종사자들에게 여름휴가를 2주씩 갈 수 있는 여건 조성의 구체적 실행 계획이 없는 점을 지적하고 있다.

오피니언

기자수첩

[시론] 역사적 진실 외면하는 세력이 발붙일

자유한국당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의 5.18 폄훼 발언이 큰 사회적 파장을 일으키고 있습니다. 이번 파장은 우리 사회에 크나큰 숙제를 안겼습니다. 개신교계라고

많이 본 기사

"은퇴목사 퇴직금 대신 내주면 담임목사 받겠다는 교회"

김동호 목사(높은뜻연합선교회)가 은퇴목사 퇴직금을 대신 내주면 담임목사를 받겠다는 교회의 제안을 받은 한 목회자의 이야기를 자신의 SNS에 올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