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프란치스코 교황, 남북정상 회담과 북미관계 예의주시

입력 Feb 18, 2018 12:32 AM KST
francis
(Photo : ⓒ프란치스코 교황 인스타그램 갈무리)
▲프란치스코 교황이 남북 정상회담 성사 여부와 북미관계 전개 방향에 대해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프란치스코 교황이 남북 정상회담 성사 여부와 북미관계 전개 방향에 대해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16일 이백만 주교황청 대사의 신임장을 제정하는 자리에서 "같은 언어를 쓰는 같은 민족이 하나의 깃발 아래 올림픽에 참가해 보기 좋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이백만 대사는 교황에게 "교황의 관심 덕분에 평창동계올림픽이 평화올림픽으로 잘 진행되고 있다고 감사를 표명하고, 다음달 예정된 평창 패럴림픽의 성공을 위해서도 기도해달라"고 요청했다.

한편 교황은 설을 맞아 한국 국민들에게 메시지를 보내기도 했다. 교황은 "최고의 평화를 전합니다. 저를 위해 기도해주세요. 저도 당신들을 위해 기도하겠습니다"라고 메시지를 남겼다. 또 2014년 방한을 회상하며 "내 가슴과 머리에 항상 한반도가 있다"고도 말했다.

오피니언

데스크시선

[데스크시선] '궁극적 관심'의 훼손에 대한

일반시민들이 기독교를 비판하는 태도가 매우 공격적이다. 때로는 노기를 띤 경우도 있다. 이 같은 반응은 대형교회들의 문제 때문에만 발생하는 것이 아니다. 평범

많이 본 기사

십자가 없는 '사회적' 교회의 일일 찻집

나도 너도 때로는 파블로프의 개들과도 같아서 십자가를 보면 교회라 단정하고 교회라 하면 십자가가 꼭 있어야만 한다고 고집 부린다. 십자가를 달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