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美 복음주의자 빌리 그레이엄 목사 지다

입력 Feb 21, 2018 11:59 PM KST
graham
(Photo : ⓒChristian Post)
▲미국의 유명 부흥사 빌리 그래함 목사가 별세했다.

美 복음주의자 빌리 그레이엄 목사가 현지시간으로 21일 노환으로 소천했다. 향년 99세. BBC와 NBC 등 외신들은 일제히 속보로 이 같은 소식을 타전했다.

20세기 후반 복음우의 운동의 대표 주자로 잘 알려진 그는 1973년 서울에서 열린 '빌리 그레이엄 목사 한국 전도대회'로 국내에 이름을 알렸다. 당시 빌리 그레이엄 전도집회에는 110만여명이 모여 성황을 이룬 바 있다. CCC 고 김준곤 목사와의 각별한 인연도 그의 이름을 익숙하게 만든 요인 중 하나였다.

오피니언

칼럼

[김기석 칼럼] 당당함과 숭고함으로 걷는 길

"예수는 자신을 어떻게 이해했을까? 우리는 그분을 '하나님의 아들'이라고 고백하지만 예수는 자신을 '인자'라 칭했다. 묵시문학적인 전통 속에서의 '인자'는 메시야

많이 본 기사

[기고] 한국교회가 세상의 썩은 물이 될까 염려스럽다

"황교안 대표! 천사와 악한 자를 구분하면서 자신을 천사라고 말하는 자를 성경은 '광명한 천사'로 가장한다고 한 말씀을 새겨들어야 할 것이다. 내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