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고은 성추행 부인…"부끄러운 행동한 적 없어"

입력 Mar 05, 2018 11:56 PM KST
koeun
(Photo : ⓒ가디언지 홈페이지 캡처)
▲고은이 성추행을 부인한 가운데 고은 시인의 성추행을 최초 폭로한 최영미 시인이 이를 반박했다. 최영미 시인은 4일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을 통해 "제가 괴물에 대해 매체를 통해 한 말과 글은 사실입니다. 나중에 문화예술계 성폭력을 조사하는 공식기구가 출범하면 나가서 상세히 밝히겠습니다"라고 전했다.

고은이 성추행을 부인한 가운데 고은 시인의 성추행을 최초 폭로한 최영미 시인이 이를 반박했다. 최영미 시인은 4일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을 통해 "제가 괴물에 대해 매체를 통해 한 말과 글은 사실입니다. 나중에 문화예술계 성폭력을 조사하는 공식기구가 출범하면 나가서 상세히 밝히겠습니다"라고 전했다.

앞서 영국 일간지 가디언은 지난 2일(현지 시각) 영국 출판사인 블루덱스 북스(Bloodaxe Books)의 고은 담당자인 네일 아슬리씨를 통해 받은 고은의 성명서 내용을 보도했다.

보도에 의하면 고은은 성명서에서 자신을 둘러싼 성추행 의혹에 대해 강하게 부인했다. 고은은 "지금 나는 단지 한국에서 진실이 밝혀지고, 논란이 해소되기를 기다리고 있다"고 했다.

또 "사실과 전후 사정을 잘 알지 못하는 사람들, 외국인 친구들에게 '나는 나의 아내와 나 자신에게 부끄러울 만한 행동을 한 적이 없다'는 점을 단언한다"고 했다.

아울러 고은은 "지금 내가 말할 수 있는 것은 내가 한 인간으로서, 그리고 시인으로서 명예를 유지하면서 계속 집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믿고 있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류근 시인은 얼마 전 최영미 시인의 시 '괴물'의 En 선생이 "고은"이라고 지목해 주목을 받은 바 있다.

류근 시인은 "내 또래 이상의 문인들 가운데 고은 시인의 기행과 비행에 대해 들어보지 못한 사람 얼마나 되나. 심지어는 눈앞에서 그의 만행을 지켜보고도 마치 그것을 한 대가의 천재성이 끼치는 성령의 손길인 듯 묵인하고 지지한 사람들조차 얼마나 되나. 심지어는 그의 손길을 자랑스러워해 마땅해야 한다고 키득거린 연놈들은 또 얼마나 되나"라고 반문했다.

류근 시인은 문단 뿐 아니라 성폭력이 만연한 우리사회 현실을 개탄하기도 했다. 류 시인은 "눈 앞에서 보고도, 귀로 듣고도 모른 척한 연놈들은 다 공범이고 주범이다. 괴물과 괴물의 각축이 되어서, 결국 성범죄 아수라장이 되어버린 듯한 이 나라, 여기에 무슨 OO 내 성폭력이라는 범주가 새삼 필요한가. 온 나라가, 온 안팎이 성폭력에 징집돼 있는 것 아닌가"라고 말했다.

앞서 한국기독교장로회 총회는 2018년 사회선교 정책협의회를 열고 우리사회 만연한 성폭력 문화를 극복하기 위해 교회가 역할을 다해야 한다고 선언했다.

오피니언

기고

[기고] 예수님은 왜 자신을 '인자'라고 부르

예수께서 자신을 ‘인자’라고 부르신 이유는 그분이 예언된 메시야인 것을 알려주기도 하지만, 그분 자신이 사람의 아들로서 동료 인간의 고통에 깊숙이 관여하고

많이 본 기사

'17년 간 키운 아들이 목사 아들' 그 후 어떻게 되었나?

지난해 10월 17일 '17년간 키운 아들이 목사 아들? 과연 진실은?'편과 11월 21일 '기적을 낳은 목사 그 후'편에서 교회 앞에서 1인 시위를 설 수밖에 없었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