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여교사 성희롱 교감...기간제 교사 성희롱으로 파면

입력 Mar 06, 2018 12:18 AM KST
yonhap
(Photo : ⓒ연합뉴스TV 보도화면 캡처)
▲여교사 성희롱 예비 교감이 파면당한 소식이 전해졌다. 교감 부임을 앞둔 대구 한 사립고등학교 교사가 기간제 여교사를 성희롱한 사실이 드러나 파면된 것.

여교사 성희롱 예비 교감이 파면당한 소식이 전해졌다. 교감 부임을 앞둔 대구 한 사립고등학교 교사가 기간제 여교사를 성희롱한 사실이 드러나 파면된 것.

대구시교육청 등에 따르면 교감 자격 연수를 마치고 모 고교에 교감으로 부임할 예정이던 50살 A 교사가 지난해 같은 학교에 기간제로 근무하던 B 교사에게 성희롱을 한 사실이 알려졌다. 조사에 따르면 A 교사는 기간제 B 교사에게 '만나고 싶다'거나 '가까이 지내고 싶다'는 부적절한 문자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이 밖에도 A 교사는 다른 여교사에게도 '호텔에서 기다리겠다'는 등의 문자를 보낸 것으로 전해졌다. 학교측은 최근 징계위원회를 열어 교감에 부임할 예정이었던 A 교사를 파면했다.

오피니언

일반

[시론] 불가역적 단계 접어든 남북, 한국교

9월 19일 평양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그야말로 역사적인 '평양공동선언'을 발표했습니다. 비핵화는 확정적으로 발표하지 않았지만

많이 본 기사

남북정상회담 동행한 NCCK 총무에 보내는 공개서한

"경애하는 이홍정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총무님, 이번 9월 18일에서 20일 까지 문재인 정부로서는 세 번째 남북정상회담의 수행원으로 평양과 백두산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