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김지은 수행비서 폭로와 안희정 성폭행 인정

입력 Mar 06, 2018 01:46 AM KST
ahnheejung_0305
(Photo : ⓒJTBC '뉴스룸' 방송화면 캡처)
▲안희정 텔레그램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안희정 충남도지사의 현직 비서가 안희정 지사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고 폭로한 가운데 안희정 텔레그램이 주목을 받고 있는 것. 안희정 지사는 텔레그램을 통해 성폭행 피해자이자 자신의 비서인 김지은 비서와 대화를 주고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안희정 지사는 6일 새벽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을 통해 김지은 수행비서 등에게 사죄의 뜻을 밝혔다. 안 지사는 "모든 분들께 정말 죄송합니다. 무엇보다 저로 인해 고통을 받았을 김지은 씨에게 정말 죄송합니다"라고 밝혔다.

안희정 지사는 이어 "저의 어리석은 행동에 대해 용서를 구합니다. 합의에 의한 관계였다는 비서실의 입장은 잘못입니다. 모두 다 제 잘못입니다"라고 덧붙였다.

안희정 지사는 그러면서 "오늘부로 도지사 직을 내려놓겠습니다. 일체의 정치 활동도 중단하겠습니다"라며 "다시 한 번 모든 분들께 정말 죄송합니다. 안희정 올림"이라고 남겼다.

ahnheejung_0306
(Photo : ⓒ안희정 페이스북 갈무리)
▲김지은 수행비서가 안희정 충남도지사로부터 수차례 성폭행을 당했다고 폭로한 가운데 안희정 지사가 비서실의 입장과는 달리 "모두 다 제 잘못"이라며 자신에게 제기된 성폭행 의혹에 대해 인정했다.

앞서 김지은 수행비서는 5일 밤 JTBC '뉴스룸'에 출연해 안희정 충남도지사의 성폭행을 폭로했다. 김지은 비서는 수행비서로 처음 안 지사와 함께 일했으며 현재는 정무비서를 맡고 있다.

김지은 비서는 이날 방송에서 "안희정 지사의 수행비서를 맡은 작년 6월부터 8개월 동안 4차례 성폭행과 함께 수시로 성추행을 당했다"면서 "성폭행 전후 안 지사와 수시로 '텔레그램' 비밀 대화방을 통해 대화를 했다"고 말했다.

보도에 의하면, 안희정 지사는 텔레그램에서 김지은 비서에게 "머하니?"라고 물었으며 이어 "내가 스스로 감내해야 할 문제를 괜히 이야기했다. 괘념치 말거라. 거기 있니?. 왜 아무말도. 잘자요" 등의 문자를 보냈다.

김지은 비서의 안희정 성폭행 폭로에 최초 안희정 지사 측 비서실은 "합의에 의한 관계였다"고 해명했으나 안 지사는 비서실의 입장이 잘못된 것이라며 "모두 제 잘못"이라고 성폭행 사실을 인정했다.

오피니언

데스크시선

[데스크시선] '궁극적 관심'의 훼손에 대한

일반시민들이 기독교를 비판하는 태도가 매우 공격적이다. 때로는 노기를 띤 경우도 있다. 이 같은 반응은 대형교회들의 문제 때문에만 발생하는 것이 아니다. 평범

많이 본 기사

십자가 없는 '사회적' 교회의 일일 찻집

나도 너도 때로는 파블로프의 개들과도 같아서 십자가를 보면 교회라 단정하고 교회라 하면 십자가가 꼭 있어야만 한다고 고집 부린다. 십자가를 달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