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안희정 수행비서, 침묵 깨고 안희정 성폭행 폭로 왜?

입력 Mar 06, 2018 02:12 AM KST
jtbc_0306
(Photo : ⓒJTBC '뉴스룸' 방송화면 캡처)
▲안희정 수행비서 김지은씨가 그간의 침묵을 깨고 안희정 지사의 성폭행을 폭로한 배경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안희정 충남도지사를 그림자처럼 따라 다녔던 안희정 수행비서 김지은씨는 5일 밤 JTBC '뉴스룸'에 출연해 안희정 성폭행 사실을 폭로하며 그 이유를 밝혔다.

안희정 수행비서 김지은씨가 그간의 침묵을 깨고 안희정 지사의 성폭행을 폭로한 배경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안희정 충남도지사를 그림자처럼 따라 다녔던 안희정 수행비서 김지은씨는 5일 밤 JTBC '뉴스룸'에 출연해 안희정 성폭행 사실을 폭로하며 그 이유를 밝혔다.

먼저 김지은 비서는 안희정 지사로부터 성폭행을 당한 뒤 정신과에 심리상담까지 받은 일을 떠올리며 주변에서 도움을 받지 못했다고 털어놨다. 김지은 비서는 이어 안희정 지사가 비밀 텔레그램을 통해 상처 받은 기억들을 없는 것으로 해달라는 내용의 메시지를 받았다며 "그래서 저한테는 있는 기억이지만 없는 기억으로 살아가려고 그렇게 다 도려내고 그렇게 지냈다"고 말했다.

그러자 앵커가 "없는 기억으로 하려고 했는데 지금 이 자리에 나왔다. 이렇게 결심한 배경은 무엇인가"라고 묻자 "지사가 최근에 저를 밤에 불러서 미투에 대한 이야기를 했다. 미투에 대해서 불안해하는 약간은 기색을 보이시는 것 같은데 저에게 '내가 미투를 보면서 너한테 상처가 되는 것인 줄 알게 되었다, 미안하다, 그때 너 괜찮느냐' 그렇게 얘기를 하셨다. 아 그래서 오늘은 안 그러시겠구나 했는데, 결국은 또 그날도 그렇게 하시더"고 폭로했다.

최근 들불처럼 번지고 있는 미투운동에도 불구하고 지난 2월 25일 또 다시 성폭행을 당했다며 김지은 비서는 "이 방송을 통해서 국민들이 저를 좀 지켜줬으면 좋겠어서 조금이라도 지켜줬으면 좋겠고 진실이 밝혀질 수 있도록 도와줬으면 좋겠다. 제가 너무 지사와 너무 다른 존재이기 때문에 그 힘을 국민들에게 얻고 싶은 거고. 그리고 그를 좀 막고 싶었다. 그리고 제가 벗어나고 싶었다. 그리고 다른 피해자가 있다는 걸 안다. 그들에게 용기를 주고 싶었다"고 밝혔다.

오피니언

기고

샬롬나비, "북미정상회담, 북한 핵보유국 인

샬롬을꿈꾸는나비행동은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에 관해 논평을 발표하고, "북미정상이 70년간 적대·대결을 청산하고 공존·협력으로 전환하는 첫걸음을 뗀 역사적

많이 본 기사

구세군 대장 방한 기자회견 갖는다

24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학교에서 열린 한국구세군 110주년 기념 서울·남서울 연합예배가 열렸다. 이날 예배에는 안드레 콕스 국제구세군 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