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안희정 김지은 비서 비밀 텔레그램 메시지 살펴보니…

입력 Mar 06, 2018 01:39 PM KST
ahnheejung_030502
(Photo : ⓒJTBC '뉴스룸' 방송화면 캡처)
▲JTBC '뉴스룸'에서 안희정 충남도지사가 김지은 정무비서에 은밀히 보낸 텔레그램 메시지가 공개됐다. 안희정 충남도지사의 현직 비서가 안희정 지사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고 폭로하며 성폭행 가해자 안희정 지사와 주고 받은 텔레그램을 언론에 공개한 것이다. 안희정 지사는 이 비밀 텔레그램을 통해 성폭행 피해자이자 김지은 정무비서와 은밀한 대화를 주고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안희정 충남도지사가 김지은 정무비서에 은밀히 보낸 텔레그램 메시지가 jtbc '뉴스룸'을 통해 공개됐다. 안희정 충남도지사의 현직 비서가 안희정 지사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고 폭로하며 성폭행 가해자 안희정 지사와 주고 받은 텔레그램을 언론에 공개한 것이다. 안희정 지사는 이 비밀 텔레그램을 통해 성폭행 피해자이자 김지은 정무비서와 은밀한 대화를 주고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김지은 정무비서는 5일 jtbc '뉴스룸'에 출연해 안희정 충남도지사의 성폭행을 폭로했다. 김지은 비서는 수행비서로 처음 안 지사와 함께 일했으며 현재는 정무비서를 맡고 있다.

김지은 정무비서는 이날 방송에서 "안희정 지사의 수행비서를 맡은 작년 6월부터 8개월 동안 4차례 성폭행과 함께 수시로 성추행을 당했다"면서 "성폭행 전후 안 지사와 수시로 '텔레그램' 비밀 대화방을 통해 대화를 했다"고 말했다.

보도에 의하면, 안희정 지사는 텔레그램에서 김지은 정무비서에게 "머하니?"라고 물었으며 이어 "내가 스스로 감내해야 할 문제를 괜히 이야기했다. 괘념치 말거라. 거기 있니?. 왜 아무말도. 잘자요" 등의 내용의 문자를 보냈다.

한편 안희정 성폭행 폭로가 현직 비서로부터 터져 나온 가운데 파문이 일자 안희정 지사는 6일 새벽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모든 게 제 잘못"이라고 성폭행 사실을 인정했으며 도지사직을 내려놓는 한편, 모든 정치활동 중단을 선언했다.

오피니언

기자수첩

[시론] 테블릿PC 조작설 변희재 '실형', 개신

2016년 12월부터 2년 간 국정농단의 '스모킹건'이었던 최순실 테블릿PC가 조작됐다는 주장을 제기한 변희재 <미디어워치> 고문이 징역 2년의 실형을 받았습니다. 이 소식

많이 본 기사

[데스크시선] '궁극적 관심'의 훼손에 대한 분노

일반시민들이 기독교를 비판하는 태도가 매우 공격적이다. 때로는 노기를 띤 경우도 있다. 이 같은 반응은 대형교회들의 문제 때문에만 발생하는 것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