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안희정 사퇴...충남지사 사퇴 후 안희정 행방 묘연

입력 Mar 07, 2018 03:17 AM KST
ahnheejung
(Photo : ⓒ충청남도청 홈페이지 갈무리)
▲안희정 충남도지사가 사퇴 의사를 밝힌 후 행방이 묘연한 것으로 전해졌다. 충남도청은 수장의 부재로 공황상태인 것으로 나타났다. 안희정 지사를 대신해 당분간 남궁영 충남도청 행정부지사가 오는 6월말까지 권한대행체제로 도정을 총괄하여 이끌고 나걸 것으로 알려졌다.

안희정 충남도지사가 사퇴 의사를 밝힌 후 행방이 묘연한 것으로 전해졌다. 충남도청은 수장의 부재로 공황상태인 것으로 나타났다. 안희정 지사를 대신해 당분간 남궁영 충남도청 행정부지사가 오는 6월말까지 권한대행체제로 도정을 총괄하여 이끌고 나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안희정 지사는 김지은 정부비서의 성폭행 폭로 이후 전자결재 시스템을 통해 제출한 사임통지서에서 '개인신상' 등을 이유로 사퇴한다고 밝혔다. 안 지사를 돕던 정무직 공무원들도 자동 면직됐다. 안 지사는 사퇴 후 잠적, 지금까지 행방이 묘연한 것으로 전해졌다.

오피니언

데스크시선

[데스크시선] '궁극적 관심'의 훼손에 대한

일반시민들이 기독교를 비판하는 태도가 매우 공격적이다. 때로는 노기를 띤 경우도 있다. 이 같은 반응은 대형교회들의 문제 때문에만 발생하는 것이 아니다. 평범

많이 본 기사

십자가 없는 '사회적' 교회의 일일 찻집

나도 너도 때로는 파블로프의 개들과도 같아서 십자가를 보면 교회라 단정하고 교회라 하면 십자가가 꼭 있어야만 한다고 고집 부린다. 십자가를 달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