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뫼비우스 김기덕 조재현 성폭력 폭로...조재현 매니저 성관계 요구

입력 Mar 07, 2018 04:01 AM KST
mbc_0307
(Photo : ⓒMBC 보도화면 캡처)
▲영화 '뫼비우스'에 출연 제의를 받았다가 중도 하차한 여배우 등이 김기덕 감독의 성희롱, 성폭행 실태 등을 폭로해 주목을 받고 있다. 6일 방송된 MBC 'PD 수첩'은 '영화감독 김기덕, 거장의 민낯'이라는 주제로 김기덕 감독 및 배우 조재현 그리고 조재현 매니저 등에게 성추행 및 성폭행을 당한 여성들의 인터뷰가 공개됐다.

영화 '뫼비우스'에 출연 제의를 받았다가 중도 하차한 여배우 등이 김기덕 감독의 성희롱 등 성폭력 실태를 폭로해 주목을 받고 있다. 6일 방송된 MBC 'PD 수첩'은 '영화감독 김기덕, 거장의 민낯'이라는 주제로 김기덕 감독 및 배우 조재현 그리고 조재현 매니저 등에게 성추행 및 성폭력을 당한 여성들의 인터뷰가 공개됐다.

지난해 김기덕 감독을 폭행과 모욕죄로 고소했던 여배우 A씨는 "김기덕 감독이 부적절한 성관계를 제안했다"고 폭로했다. 지난 2013년 제작된 영화 '뫼비우스'에 출연한 A씨는 "대본 리딩 날 김기덕 감독이 다른 여성과 셋이서 함께 성관계를 맺자고 제안했고 제안을 거절하자 '나를 믿지 못하는 배우와는 일을 하지 못하겠다'며 전화로 해고 통보했다"고 고발했다.

또 다른 여배우 B씨는 김기덕 감독 영화 캐스팅이 확실시 됐지만 김 감독으로부터 성관계 요구를 받았으나 이를 거절했다. B씨는 이후 김 감독 영화에서 빠졌고 영화계를 떠났다.

세 번째 인터뷰는 실제 김기덕 감독의 작품에 캐스팅 되어 여주인공으로 출연한 여배우 C씨의 이야기였다. 김기덕 감독과 영화 촬영을 할 당시 20대 초반이었다는 C씨는 김기덕 감독에게 연기 지도를 핑계로 상습적으로 성추행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C씨는 "첫 만남에서는 갑자기 손을 엉덩이 쪽에 쑥 넣었다. '왜 이러냐'고 했더니 '미안해. 엉덩이가 너무 예뻐서 만져보고 싶었다'고 하더라. '이러면 영화 못 찍는다'고 했더니 그때는 사과했다. 그날은 그렇게 헤어졌다"고 말했다.

mbc_0308
(Photo : ⓒMBC 'PD수첩' 방송화면 캡처)
▲ 6일 방송된 MBC 'PD 수첩'은 '영화감독 김기덕, 거장의 민낯'이라는 주제로 김기덕 감독 및 배우 조재현 그리고 조재현 매니저 등에게 성추행 및 성폭행을 당한 여성들의 인터뷰가 공개됐다.

C씨는 이어 "어느 날 강원도 홍천으로 불렀다. 촬영 전 스태프들과 친목을 도모한다는 이유였다. 근데 가보니 김기덕 감독 혼자였다. 그리고 그곳에서 성폭력을 시도했다. '너를 알아가야 한다'면서 옷을 벗기려고 했다. 거부하는데도 옷이 찢어질 정도로 강압적인 행동을 했다. 온몸으로 반항하고 저항했더니 따귀를 한 10대 정도 때렸다. 구타다. 울면서 돌아왔다"고 털어놨다.

C씨는 김기덕 감독과 본격적으로 영화 촬영에 들어간 합숙 장소가 여배우 성폭력을 위한 '지옥' 그 자체였다고 회상했다. 그는 "김기덕 감독 뿐만 아니라 주연 배우였던 조재현, 그리고 조재현의 매니저까지 방마다 문을 두드렸다"고 전했다.

여배우 C씨는 "공포였다. 김기덕 감독은 수차례 성폭력을 가했고 늘 몸싸움을 해야 했다. 그래서 항상 몸살이 났다. 영화보다 그것이 목적인 것 같았다. 혈안이 돼 있었다"고 밝혔다.

배우 조재현에게도 강압적으로 성폭력을 당했다고 고발한 C씨는 심지어 조재현 매니저에게도 겁탈을 당할 뻔 했다고도 밝혔다. C씨는 "조재현 매니저도 나에게 추근거리기 시작했다. '조재현과 묶어서 영화 일을 봐줄테니 나와 한 번 잤으면 좋겠다'고 했다. '싫다'고 거부했더니 '너 김기덕 감독, 조재현이랑 잤잖아'라고 하더라. 한번은 매니저가 겁탈하려던 것에 반항하다 옷이 다 찢어진 채로 시골로 도망간 적도 있다"고 털어놨다.

이 밖에도 여배우 C씨는 "김기덕 감독, 조재현, 조재현 매니저가 서로 성폭력을 행사하려고 경쟁하는 분위기였다. 낄낄 거리면서, 웃으면서 그런 이야기를 했다"며 "난 혼자 있을 때 누가 찾아올지 모르는 불안감에 사로잡혀 있었다. 너무 무섭고 지옥 같았다. 김기덕 감독이 방에서 다른 여자와 성관계를 하고 있는 장면도 목격했다"고 덧붙였다.

오피니언

데스크시선

[데스크시선] '궁극적 관심'의 훼손에 대한

일반시민들이 기독교를 비판하는 태도가 매우 공격적이다. 때로는 노기를 띤 경우도 있다. 이 같은 반응은 대형교회들의 문제 때문에만 발생하는 것이 아니다. 평범

많이 본 기사

[데스크시선] '궁극적 관심'의 훼손에 대한 분노

일반시민들이 기독교를 비판하는 태도가 매우 공격적이다. 때로는 노기를 띤 경우도 있다. 이 같은 반응은 대형교회들의 문제 때문에만 발생하는 것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