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기독교계, 남북합의 일제히 환영 입장 밝혀
한국YMCA·기장, 7일 논평 통해 한반도 평화정착 기대감 표시

입력 Mar 07, 2018 04:51 PM KST
not
(Photo : ⓒ 뉴욕타임스)
남북 합의에 대해 외신들의 관심도 뜨겁다. 미 유력 신문인 뉴욕타임스는 관련 소식을 상세히 보도했다.

북한을 방문한 대북특사단이 ▲ 한반도 비핵화 ▲ 남북정상회담 개최 ▲ 핫라인 복원 ▲ 대화 중 핵실험·미사일 발사 중단 등 북과의 합의사항을 발표하자 기독교계는 환영의 뜻을 표시하고 나섰다.

먼저 한국기독교장로회 평화통일위원회(평통위, 위원장 정상시 목사)는 7일 논평을 내고 "대통령 방북 특사가 김정은 위원장과 합의한 사항들은 한반도에서 전쟁을 방지하고 평화를 정착시키는데 매우 뜻 깊은 출발점이 되리라 확신한다"며 환영입장을 밝혔다. 그러면서 "평화와 통일을 위해 기도해 온 우리는 이번 합의 사항이 신실하게 잘 지켜질 수 있도록 계속해서 기도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국YMCA전국연맹도 이날 성명을 통해 "우리는 평창동계올림픽을 계기로 시작된 남북간 대화를 위한 노력이 성과를 거두고, 양일간의 대북특사 파견을 통해 급진전 되고 있는 상황에 대해 환영과 응원을 보낸다"고 했다. 특히 대북특사단이 들고온 합의사항에 대해 '고무적인 결과'라고 평가했다. 한국YMCA전국연맹은 미국을 향해선 "적극적인 대화와 북미관계 정상화와 평화협정체결에 적극적으로 나서라"고 촉구했다.

오피니언

기자수첩

[시론] 테블릿PC 조작설 변희재 '실형', 개신

2016년 12월부터 2년 간 국정농단의 '스모킹건'이었던 최순실 테블릿PC가 조작됐다는 주장을 제기한 변희재 <미디어워치> 고문이 징역 2년의 실형을 받았습니다. 이 소식

많이 본 기사

[데스크시선] '궁극적 관심'의 훼손에 대한 분노

일반시민들이 기독교를 비판하는 태도가 매우 공격적이다. 때로는 노기를 띤 경우도 있다. 이 같은 반응은 대형교회들의 문제 때문에만 발생하는 것이